정치

연합뉴스

강경화 "코로나 사태 이전 삶으로는 못 돌아가"

고일환 입력 2020.05.22. 11:24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삶을 되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공공장소나 대중교통시설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같은 생활 방역수칙을 언급하면서 "모든 사람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장관은 최근 열흘 동안 6만건의 검진이 이뤄졌다면서 "언제든 감염이 확산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추적 능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방송 인터뷰.."코로나 위험 상존"
인천공항을 방문한 강경화 장관 (영종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일환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삶을 되찾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21일(현지시간) 방송된 미국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위험 속에서 살아가는 법을 배워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공공장소나 대중교통시설에서의 마스크 착용과 같은 생활 방역수칙을 언급하면서 "모든 사람이 따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성과의 원인으론 진단과 추적, 치료 등 세 가지 요소를 들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를 겪으며 부족했던 전염병 관리 능력을 보완했기 때문에 코로나19 사태에 적절히 대응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강 장관은 최근 이태원 클럽발 지역감염 확산 때도 빠른 진단과 추적이 성과를 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클럽을 찾는 젊은 층이 검진 과정에서 신원이 노출되는 것을 꺼린다는 점을 고려해 비공개로 검진을 받을 수 있도록 했고, 검진비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최근 열흘 동안 6만건의 검진이 이뤄졌다면서 "언제든 감염이 확산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진단과 추적 능력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oman@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