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민변 "류경식당 탈북자에게 재월북 권유한 적 없다"

이장호 기자 입력 2020.05.22. 13:51 수정 2020.05.22. 13:56

국정원의 기획탈북 의혹이 제기됐던 중국 베이징 소재 북한 류경식당의 전 지배인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로부터 재월북을 권유받았다가, 이를 거절한 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소속 변호사를 통해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민변 측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민변은 "다만 법률지원TF 소속 변호사 개인이 종업원들과 지배인으로부터 여러 차례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받고 개인적으로 또는 주변 지인들에게 도움을 받아 몇 차례 생활비에 보태쓰라며 개인적으로 금원을 지급했던 사실은 확인했다"며 "이 과정에서 당사자에게 재월북을 권유하거나 제안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배인 일부 언론에 "정대협 재월북 권유" 주장
민변 "생활지원금 지급 안해..변호사 개인적 후원"
탈북자 13명이 지난 2016년 4월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후 모처에 도착해 숙소로 걸어들어가고 있다. 2016.4.8/뉴스1

(서울=뉴스1) 이장호 기자 = 국정원의 기획탈북 의혹이 제기됐던 중국 베이징 소재 북한 류경식당의 전 지배인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로부터 재월북을 권유받았다가, 이를 거절한 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민변) 소속 변호사를 통해 후원금을 받았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해 민변 측이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민변 측은 22일 입장문을 통해 "민변은 당사자 또는 관련자에 대해 생활지원금을 비롯한 금원을 지급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민변은 "다만 법률지원TF 소속 변호사 개인이 종업원들과 지배인으로부터 여러 차례 경제적 어려움을 호소받고 개인적으로 또는 주변 지인들에게 도움을 받아 몇 차례 생활비에 보태쓰라며 개인적으로 금원을 지급했던 사실은 확인했다"며 "이 과정에서 당사자에게 재월북을 권유하거나 제안한 사실이 없음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입장문에 따르면 류경식당 지배인이었던 허씨가 2016년 8월 민변 사무실을 찾아왔고, 이후 연락이 끊겼다가 2018년 3월 다시 연락이 돼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을 앞두고 있었다.

입국 이후 2년간 기초생활 수급자로 생활하던 종업들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것 같아 만나보면 좋겠다는 JTBC 기자의 주선으로 종업원들 4명과 만나게 됐다. 이어 이들의 안정적 생활을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하던 중 양심수후원회 소속인 윤 전 대표 남편 김모씨와 평양이 고양이던 길원옥 할머니의 식사자리가 마포 쉼터에서 마련돼 그 곳에 소속 변호사 4명이 참석했다고 민변측은 입장문을 통해 밝혔다.

당시 참석자로는 허씨와 종업원 3명, 김씨, 민변소속 변호사 4명, 윤 전 대표 등 정대협 관계자 3명, 시민사회대책회의 1명이 참석했다.

민변은 "만남 이후 김씨와 양심수후원회 다른 회원 한명이 개인계좌를 통해 장 변호사에게 후원금을 송금해줬고, 이를 허씨와 종업원들에게 송금해준 것이 전부"라며 "그 외 장 변호사 개인이 허씨 등의 어려운 사정을 알고 요청을 받아 후원금을 몇 차례 보내준 적은 있으나, 민변 차원에서 법률지원 외 다른 지원금을 지급한 사실은 없다"고 강조했다.

또 "두 차례에 걸친 후원은 정대협과 무관하고, 조선일보 기사에 언급된 안성 쉼터에 민변 소속 변호사들이 동행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재월북을 권유하거나 강요한 사실도 없다"고 주장했다.

민변은 "허씨는 국정원 요구에 지배인 지위에서 종업원들의 집단 입국에 핵심적 역할을 한 자"라며 "허씨가 민변 변호사들을 찾아와 만나게 됐음에도, 철저한 거짓으로 속여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전날(21일) 조선일보는 보도를 통해 윤 전 대표와 그의 남편이 2018년 위안부 할머니들을 내세워 설립한 쉼터(안성 쉼터)에서 류경식당 탈북 종업원들을 초청해 재월북을 회유했다고 당시 참석자가 폭로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또 탈북 종업원들이 회유를 받아들이지 않자, 민변 소속 장모 변호사를 통해 후원 명분으로 매달 30만~50만원을 송금해줬다고 보도했다.

ho86@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