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서울시, 시내 569개 코인노래연습장 집합금지 명령..기한 없어

김지헌 입력 2020.05.22. 17:16 수정 2020.05.22. 20:06

서울시는 시내 569개 코인노래연습장에 대해 22일부터 별도 명령 시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더욱이 코인노래연습장은 청소년이 많이 가는 곳이고 최근 코인노래연습장에서 다수 확진자가 발생했으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말을 앞두고 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시는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서울시는 시내 569개 코인노래연습장에 대해 22일부터 별도 명령 시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서울시, 시내 569개 코인노래연습장 집합금지 명령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서울시는 시내 569개 코인노래연습장에 대해 22일부터 별도 명령 시까지 집합금지 명령을 내린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부터 서울의 코인노래연습장 입구에는 '집합금지 안내문'이 붙는다. 코인노래연습장이 아닌 일반 노래연습장은 명령 대상이 아니다.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대학로의 한 코인노래방에서 서울시 관계자들이 집합금지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kane@yna.co.kr

이에 따라 이날부터 서울의 코인노래연습장 입구에는 '집합금지 안내문'이 붙는다. 코인노래연습장이 아닌 일반 노래연습장은 명령 대상이 아니다.

명령을 따르지 않고 영업하는 코인노래연습장 업주와 이용자는 고발될 수 있다.

명령 미준수 업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시가 업주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고, 이런 곳을 방문해 확진된 사람은 치료비를 본인이 부담해야 한다.

시는 오는 25∼31일 관할 경찰서, 자치구와 함께 코인노래연습장을 점검할 계획이다.

시에 따르면 최근 코인노래연습장 전수조사 결과 방역 지침을 지키지 않은 곳이 전체의 44%에 달했다.

더욱이 코인노래연습장은 청소년이 많이 가는 곳이고 최근 코인노래연습장에서 다수 확진자가 발생했으므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주말을 앞두고 명령을 내린 것이라고 시는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인노래연습장은 무인으로 운영하는 경우가 많고 환기가 안 되는 등 방역지침에 따라 제대로 관리하기가 어려워 행정명령을 발동한다"며 "일반 노래연습장에서도 방역 관리에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jk@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