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文대통령, 盧서거 11주기도 조용히.."임무 다하고 찾겠다"

안채원 입력 2020.05.23. 06:00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23일 특별한 메시지를 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되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이래 줄곧 추도식을 찾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취임 첫해 추도사서 "현직 참석은 이번이 마지막"
2018년 방미, 2019년은 김정숙 여사가 대신 참석
코로나로 규모 축소..靑 노영민·강기정·김광진 참석
【김해=뉴시스】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2017년 5월23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무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노무현 대통령 서거 8주기 공식 추도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노 전 대통령 묘역을 참배하고 있다. 2017.05.23.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인 23일 특별한 메시지를 내지 않을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엄수되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는다.

문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2017년 5월23일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도식에 참석한 이래 줄곧 추도식을 찾지 않았다.

2017년 당시 김정숙 여사와 함께한 문 대통령은 추도사에서 "현직 대통령으로서 이 자리에 참석하는 것은 오늘이 마지막일 것"이라며 "반드시 성공한 대통령이 돼 임무를 다한 다음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힌 바 있다.

남은 임기를 마치고 오겠다는 약속을 한만큼 이후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 추도식날 봉하를 찾지 않았다.

【김해=뉴시스】차용현 기자 = 2019년 5월23일 부시 전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권양숙 여사가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사저에서 고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이날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 직접 그린 노대통령 초상화를 전달하고 묘역을 참배했다. 2019.05.23. photo@newsis.com

문 대통령은 이듬해 2018년 서거 9주기에는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김 여사와 방미 중이었다.

서거 10주기였던 지난해는 문 대통령 대신 김정숙 여사가 추도식에 자리했다. 당시 김 여사는 추도식에 참석했던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한편 이날 거행되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예년보다 대폭 축소된 규모로 진행된다.

각 정당 대표 등 국회 인사와 김경수 경남도지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영록 전남도지사 등 지방자치단체 인사가 참석하는 가운데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김광진 정무비서관이 자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