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머니S

임대·세컨드하우스 수요 주목.. 해양관광도시 수익형부동산 미래가치는?

김창성 기자 입력 2020.05.23. 06:20

초저금리 기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부동산 투자자들이 안정적이면서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수익형부동산에 더 집중한다.

업계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해양관광도시의 수익형부동산은 다양한 레저관광 인프라를 비롯해 조망, 쾌적한 환경 등을 누릴 수 있는 희소성으로 가치가 더욱 상승하고 있다"며 "가치를 알아본 투자자 외에도 증여와 절세를 위해 구매하고자 하는 자산가와 세컨드하우스 수요까지 주목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양관광도시 수익형부동산이 주목받고 있다. 사진은 부산 광안리 해변 인근의 아파트·오피스텔 등 주거 밀집 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초저금리 기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부동산 투자자들이 안정적이면서 높은 수익을 얻을 수 있는 수익형부동산에 더 집중한다. 그 중에서도 해양관광도시 수익형부동산이 주목받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해양관광도시에 들어서는 오피스텔은 실주거 이외에 단기임대나 이른바 ‘세컨드하우스로’도 관심을 받는다.

해양레저관광을 즐기는 관광객 수요가 늘어나 이들을 상대로 임대 수익을 기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천혜의 자연환경을 집에서 누릴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

우리나라의 유명 해양도시는 국가나 지자체 차원에서 해양자원을 개발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만큼 미래가치도 높다.

이렇다 보니 오피스텔, 생활형숙박시설 등 해양관광도시의 수익형부동산에 투자자는 물론 세컨드하우스 수요까지 가세했다. 국내 대표 해양도시로 꼽히는 부산, 여수 등이 이에 해당된다.

부산 해운대 비치주거벨트에는 ‘엘시티 더 레지던스’의 완판을 시작으로 최근 용호동에 공급된 ‘빌리브 센트로’까지 청약 마감 행진이 이어졌다. ‘빌리브 센트로’는 총 392실 모집에 1만4960명이 청약을 신청해 평균 38.16대1, 최고 616.63대1의 경쟁률로 전 타입의 청약을 마쳤다.

여수의 웅천지구 역시 최근 공급된 ‘여수 웅천 롯데캐슬 마리나’(평균 6.2대1), ‘여수 웅천 꿈에그린’(평균 8.02대1), ‘여수웅천 디 아일랜드’(평균 80.3대1) 등의 주거시설이 모두 높은 경쟁률로 청약이 마감됐다.

업계 관계자는 “저금리 기조가 장기화되면서 해양관광도시의 수익형부동산은 다양한 레저관광 인프라를 비롯해 조망, 쾌적한 환경 등을 누릴 수 있는 희소성으로 가치가 더욱 상승하고 있다”며 “가치를 알아본 투자자 외에도 증여와 절세를 위해 구매하고자 하는 자산가와 세컨드하우스 수요까지 주목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기자 solrali@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