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음주 승용차 가게로 돌진..면허취소 수준 운전자 입건

하경민 입력 2020.05.23. 15:01

부산에서 만취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셔터문이 닫힌 가게로 돌진하는 사고가 났다.

23일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 연제구의 한 전통시장 입구에서 BMW 승용차가 한 가게로 돌진해 셔터문을 들이받고 멈춰섰다.

다행히 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 차량 운전자인 30대 A씨를 상대로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한 결과, 운전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부산=뉴시스] 음주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셔터문이 닫힌 가게로 돌진했다. (사진=부산경찰청 제공)

[부산=뉴시스] 하경민 기자 = 부산에서 만취 운전자가 몰던 승용차가 셔터문이 닫힌 가게로 돌진하는 사고가 났다.

23일 연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께 연제구의 한 전통시장 입구에서 BMW 승용차가 한 가게로 돌진해 셔터문을 들이받고 멈춰섰다.

다행히 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었다.

사고 차량 운전자인 30대 A씨를 상대로 혈중 알코올 농도를 측정한 결과, 운전면허 취소 수준(0.08% 이상)으로 확인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A씨를 도로교통법(음주운전 등) 위반 혐의로 입건해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ulnetphoto@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