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하늘 나는 비행기 격추"..미 해군, 레이저무기 시험 성공

안용수 입력 2020.05.23. 16:17

미국 해군이 비행 중인 항공기를 파괴할 수 있는 고출력 레이저 무기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고 CNN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군은 성명서에서 "최초로 고출력 고체 레이저를 시험 발사했으며, 드론이나 항공기를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해군은 레이저를 발사하는 강습 상륙함 포틀랜드호(USS Portland)의 사진과 드론을 파괴하는 동영상을 제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 해군, 고출력 레이저무기 발사시험 성공 [미 해군 태평양함대 제공]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미국 해군이 비행 중인 항공기를 파괴할 수 있는 고출력 레이저 무기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고 밝혔다고 CNN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군은 성명서에서 "최초로 고출력 고체 레이저를 시험 발사했으며, 드론이나 항공기를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해군은 레이저를 발사하는 강습 상륙함 포틀랜드호(USS Portland)의 사진과 드론을 파괴하는 동영상을 제공했다.

다만 해군은 지난 16일 태평양에서 시험했다는 사실만 밝혔을 뿐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레이저 출력도 공개하지 않았지만, 지난 2018년 국제전략연구소(IISS) 보고에 따르면 150kW급인 것으로 알려졌다.

aayyss@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