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닥터둠' 루비니 "아시아, 미국이냐 중국이냐 선택 강요당할 것"

안용수 입력 2020.05.23. 20:07 수정 2020.05.23. 20:45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세계 전망에 대해 "상당수 아시아 국가가 미국과 중국 가운데 한쪽에 줄을 서도록 강요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비니 교수는 이날 영국 BBC 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은 코로나19 이후 더욱 간극이 넓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선진국보다 아시아 개도국이 코로나19 여파에서 빠른 회복 전망"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기자 = 누리엘 루비니 미국 뉴욕대 교수는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세계 전망에 대해 "상당수 아시아 국가가 미국과 중국 가운데 한쪽에 줄을 서도록 강요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루비니 교수는 이날 영국 BBC 방송과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은 코로나19 이후 더욱 간극이 넓어질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자료사진) [EPA=연합뉴스]

그는 "인공지능(AI) 시스템이나 5G, 로봇 기술 등에서 미중 가운데 어느 쪽의 기술을 사용해야 하는지 결정해야 할 것"이라며 "이에 따라 세계는 더욱 분열될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이어 루비니 교수는 경제 회복 가능성에 대해 "상점 영업을 재개할 수 있지만 문제는 영업이 과거처럼 돌아오겠느냐는 것"이라며 "중국에서 재개장한 쇼핑센터가 여전히 비어 있고, 비행기도 절반이 운항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루비니 교수는 다만 "아시아 개도국이 다른 선진국보다는 더 잘 회복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또 "코로나19로 전례 없는 경기 침체를 겪게 될 것"이라며 "금융위기 때는 경기가 침체할 때까지 3년이 걸렸지만, 이번에는 석 달도 아니고, 3주 만에 모든 분야가 수직 낙하했다"고 설명했다.

루비니 교수는 비관적 경제 전망으로 '닥터 둠'이라는 별명이 붙었으며, 지난 2008년 세계 금융위기를 먼저 예측하기도 했다.

aayyss@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