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주호영 "행정부 견제 위해 법사위·예결위원장 가져와야"(종합)

김지은 입력 2020.05.24. 15:46

미래통합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6월 개원 직후부터 올해 연말까지 의원들 세비의 30%를 기부하는 캠페인을 실시한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4일 오후 국회에서 '코로나19 재난 극복을 위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세비 기부 캠페인 선포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6월부터 12월까지 의원 1인당 약 1600만원 기부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는 설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원 세비 각 1600만원 기부 결정 "국민 고통 분담"
"원구성? 여당이 견제 기능 고려하면 협상 잘될 것"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코로나19 재난 극복을 위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세비 기부 캠페인 계획을 밝히고 있다. 2020.05.24.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최서진 기자 = 미래통합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6월 개원 직후부터 올해 연말까지 의원들 세비의 30%를 기부하는 캠페인을 실시한다. 1인당 기부액은 약 1600만원으로 84명의 당선인 전원이 기부하면 13억원을 훌쩍 넘는다.

주호영 통합당 원내대표는 24일 오후 국회에서 '코로나19 재난 극복을 위한 미래통합당 국회의원 세비 기부 캠페인 선포식'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21대 당선자들의 약속 내지 다짐"이라며 "지난 연찬회에서 새시작 실천을 위한 구체적인 방안을 논의했다. 국민들과 고통 분담을 위해 21대 개원과 함께 급여 기부 캠페인을 시작하려 한다"고 말했다.

그는 "세전 기준 30%의 급여를 연말까지 기부할 방침이다"라며 "아직 미래한국당과의 통합 절차가 마무리되지 않은 까닭에 한국당 당선자 총의는 모으지 못했지만 방침을 전달해 가급적 동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기부 자체에 이견은 없었지만 기부처는 보다 폭 넓은 의견을 수렴해 결정하는 것으로 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일괄 기부하거나 의원 별로 기부처를 지정해서 하는 방법을 고려하고 있다. 다만 공직선거법 자선적 행위에 해당되는 법정 기부 단체 범위가 넓어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통해 저촉되지 않는 범위에서 전달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구체적으로는 6월부터 12월까지 의원 1인당 약 1600만원 기부에 참여할 수 있을 것으로 추산된다는 설명이다.

또 그는 "21대 당선자들 가운데 아직 장기기증 생명나눔을 결심 못한 분들 뜻을 물어서 그분들의 사랑의 장기나눔 서약 참여운동을 하고 있다"며 "20명 정도가 장기기증 참여 의사가 있는 걸로 파악됐다. 우리의 노력과 정성이 어려운 국민들에게 조금이나마 희망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선포식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관련 상임전국위에 대해 "소집 가능한 지와 성원이 될 지를 전국위원회에서 판단하고 있고 보고를 받을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원구성 협상에 대해서는 "여당이 177석을 얻었기 때문에 하고 싶은 것을 다 하려고 하면 제때 되지 않을 것이고 정말 소수 의견을 존중하고 국회의 대통령 권력을 견제하는 본질적 기능을 잘 고려하면 협상이 잘 될 것이고 그러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협상 전략에 대해서는 "행정부를 견제하고 감시하는 차원에서 보면 법제사법위원회와 예결위원회의 위원장을 전부 야당이 가져야 한다"며 "여당도 180석을 갖고 있어서 예결위원장을 야당이 맡아도 여당이 국회에 의사를 전달하는 데 지장이 없을 걸로 안다"고 말했다.

또 낙선자 총회에 대해서는 "총선 평가 분석과 당 혁신에 대한 의견을 수렴할 기회를 가질 것인데 대략 27일 전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westjin@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