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文대통령, 28일 여야 원내대표 靑 오찬 대화.."협치 제도화 노력"(종합)

홍지은 입력 2020.05.24. 16:03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여야 원내대표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갖는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춘추관을 찾아 "문 대통령은 제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 초석을 놓을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오는 28일 청와대로 초청해 양당 원대대표와의 오찬 대화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회동을 갖는 것은 2018년 11월5일 첫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회의가 열린 뒤 1년 6개월여 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오찬 회동에 김태년·주호영 원내대표 참석 예정
"코로나19 고용 산업 위기 대응 등 의제 없이 논의"
文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 회동은 1년 6개월여 만
법안 처리 등 당부 예상.."협치 제도화 노력 계속"
文대통령, 여야정협의체 언급할 듯.."이날 협의"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11월 5일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제1차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국회에서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장병완 민주평화당 원내대표·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등이 참석했다. 2018.11.05. pak7130@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8일 여야 원내대표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갖는다. 오찬에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참석한다.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은 24일 춘추관을 찾아 "문 대통령은 제21대 국회 개원을 앞두고 '국민의 국회' 초석을 놓을 김 원내대표와 주 원내대표를 오는 28일 청와대로 초청해 양당 원대대표와의 오찬 대화 갖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대화에서는 의제를 정하지 않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고용 산업 위기 대응 등 국정 전반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대화를 나누기로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이 초청하고 양당 원내대표가 흔쾌히 응해 이뤄진 것"이라며 "이를 시작으로 협치 제도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과 여야 원내대표가 회동을 갖는 것은 2018년 11월5일 첫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회의가 열린 뒤 1년 6개월여 만이다. 21대 국회에서의 여야 원내대표와의 회동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여야 원내대표를 포함한 원내지도부 초청 오찬은 2018년 8월16일, 2017년 5월19일 이후 이번이 세 번째로 집계된다.

다만 여야 원내대표만 청와대로 불러 오찬을 갖는 것은 처음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두 원내대표만 초청하는 것은 국회 상황이 많이 변했기 때문"이라며 "원내 교섭단체 대표성을 갖는 두 분의 원내대표를 초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강기정 정무수석이 24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실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주호영 미래통합당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 초청 오찬 회동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05.24. dahora83@newsis.com

여야가 이날부터 21대 국회 전반기 원구성 협상에 돌입한 가운데 21대 국회에서의 법안 처리 등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고위관계자는 "배석자 없이 허심탄회하게 원내대표와 대화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재가동 필요성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협의체는 2018년 11월 첫 가동 이후 여야 공방으로 멈춰있다.

이 관계자는 "앞으로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를 어떻게 할 것인지는 이날 두 대표들과 함께 협의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은 여야정국정상설협의체 제도화를 위해 최근에도 계속 노력하겠다는 말씀을 여러 차례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21대 국회 의석 변화 등 모두를 감안해 대화를 통한 협치의 제도화를 어떻게 할지 추후에 결정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지난 22일에도 20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구직자 취업촉진 및 생활안정지원법'을 통과시킨 것을 언급하며 "특수고용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까지 고용보험이 확대되지 못한 것은 아쉽다"며 "21대 국회에서 고용 보험 혜택이 조기에 확대될 수 있도록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