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등교→원격 전환기준은 학교 확진자 발생..지역감염시 협의"

고유선 입력 2020.05.24. 18:16 수정 2020.05.24. 18:28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일부 초등학교가 등교 연기를 검토하는 것과 관련,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하는 기준은 학교 내 확진자 발생이라고 설명했다.

--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특히 높은 지역에 등교인원 3분의 2 이하 등교를 권고하기로 했는데 우려가 큰 지역의 기준이 있는가, 상황이 발생하면 교육부와 교육청이 판단하는 것인가.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분의 2 이하 등교' 권고지역, 수도권·대구·구미 등 경북 일부
등교수업 해도 초등 긴급 돌봄 계속 제공
등교수업 지원방안 발표하는 유은혜 부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방역 활동 관련해 학교 현장 지원 방안 등을 발표하고 있다. 2020.5.24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교육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로 일부 초등학교가 등교 연기를 검토하는 것과 관련, 수업을 원격으로 전환하는 기준은 학교 내 확진자 발생이라고 설명했다.

교육부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일부 초등학교에서 등교가 시작되면 긴급돌봄을 제공하지 않기로 한 것에 대해서는 시·도 교육청과 협의해 원하는 학생이 모두 돌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유 부총리, 교육부 관계자들과 문답.

--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특히 높은 지역에 등교인원 3분의 2 이하 등교를 권고하기로 했는데 우려가 큰 지역의 기준이 있는가, 상황이 발생하면 교육부와 교육청이 판단하는 것인가.

▲ (유은혜 부총리) 감염 위험이 높은 지역은 산발적 감염 지역을 포함해서 지역 감염이 발생하는 경우다. 인천지역 등교를 연기했던 것도 이 조치 중에 하나다.

-- '3분의 2 이하 등교' 권고 기준이 적용되는 지역이 지금 어디인가.

▲ (김성근 학교혁신지원실장) 수도권과 대구 지역, 구미 등 경북 일부 지역이다. 이 지역은 기본적으로 3분의 1 정도는 원격과 등교 수업을 병행하는 형태로 하겠다는 기본 입장을 갖고 있다. 수업이나 쉬는 시간 거리두기가 가능하게 하려면 학교 공간이 3분의 1 정도는 비워지는 게 낫겠다고 판단했고, 이 사정은 코로나 추이를 보면서 교육청과 협의하겠다.

--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도 등교를 시키는 게 원칙인가. 학교 차원에서 등교 중단한다고 하면 (교육부와 교육청이) 입장을 반영해주는 것인가.

▲ (이상수 교육과정정책관) 등교 수업에서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는 것은 매뉴얼 상으로는 해당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경우다. 지역사회 감염 등에 대한 상황이 발생했을 때 원격으로 전환하는 것은 학교가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아니다. 학교와 방역당국, 시·도 교육청, 교육부가 협의해서 선제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

돌봄교실 나온 유치원 원아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한 30일 광주 서구 광천초등학교병설유치원에서 긴급돌봄교실 교사가 원아 체온을 확인하고 있다. 2020.3.30 hs@yna.co.kr

-- 일부 학교에서 등교가 시작되면 긴급 돌봄을 종료한다고 학부모들에게 공지해 혼란이 있다. 돌봄 대책은.

▲ (유은혜 부총리) 일부 교육청에서 긴급 돌봄을 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는 것으로 알고 있다. 긴급 돌봄을 포함해서 오전-오후반이 됐든 격일·격주 등교가 됐든, 돌봄이 필요한 학생에게는 (돌봄 서비스가) 제공되는 것으로 입장이 정리됐다.

-- 27일 등교하는 학생 수는 얼마인가. 격일이나 격주 등교라면 첫날 등교 안 하는 학교도 있나.

▲ (이상수 국장) 고3을 제외하고 237만명 정도가 27일 등교 예정이다. 고2와 중3은 대부분 해당일에 등교하는 것으로 알고 있고, 초등학교는 학교에 따라 분반해서 일부 학생이 먼저 등교하고 다른 학생들은 다음 날 등교할 수 있어 등교(시작)일이 하루 이틀 차이 날 수 있다.

-- 이번 주 등교 대상 학생들 자가진단 현황은.

▲ (이상수 국장) 고3은 학교 따라 차이가 있는데 90∼96%가 자가진단하는 것으로 매일 확인하고 있다. 다음 주 등교하는 학생들도 80% 이상 하고 있어서 월요일과 화요일까지는 90% 이상 할 것으로 보고 있다.

-- 유치원 수업시수 조정 계획 없나.

▲ (유은혜 부총리) 학부모 운영위원회를 통해서 원격과 등원 수업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할 것이다. '3분의 2 이하 등교' 권고는 유치원도 해당한다. 학사 운영 탄력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

-- 유치원생이나 초등학생들은 마스크를 쓰다가 호흡곤란이 오거나 해도 자신의 상황을 적극적으로 표현하지 못할 수 있다.

▲ (조명연 학생건강정책과장) 기본적으로는 마스크 사용하고 수업하는 게 원칙이지만 기온이 오르고 있기 때문에 세밀하게 어떻게 조정할지를 방역 당국과 협의 중이다.

-- 방역 인력 지원 규모는.

▲ (유은혜 부총리) 학교에서 수요 조사해서 교육청별로 취합했다. 전국으로 파악한 숫자는 약 3만명 정도다. 교육청별로 일차적으로 수요 파악한 것이고 확대될 수도 있다.

-- 어린이 괴질이 발생할 경우에 대한 대응 매뉴얼이 있나.

▲ (유은혜 부총리) 질병관리본부에서도 이번 주부터 사례 점검하기로 한 것으로 알고 있다. 의학적인 부분이 판단의 일차적 근거가 돼야 하므로 질본의 상황 파악을 공유하고 필요한 부분은 질본과 협의해서 신속하게 대응하겠다.

cindy@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