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세계 자동차공장 되살아난다'..생산공장 가동률 28.8%→83.5% 상승

박주연 입력 2020.05.25. 09:47

주요 자동차 생산국들의 완성차 공장 가동률이 한 달만에 28.8%에서 83.5%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지난 19일 실시, 25일 발표한 '주요 자동차 생산국의 브랜드별 공장가동 현황 2차 조사'에 따르면 공장 가동 비율은 83.5%로 4월 중순(4월16일) 28.8% 보다 54.7%p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외 경쟁업체 순차적 생산재개..세계 車시장 경쟁 심화 예상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주요 자동차 생산국들의 완성차 공장 가동률이 한 달만에 28.8%에서 83.5%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지난 19일 실시, 25일 발표한 '주요 자동차 생산국의 브랜드별 공장가동 현황 2차 조사'에 따르면 공장 가동 비율은 83.5%로 4월 중순(4월16일) 28.8% 보다 54.7%p 상승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번 조사는 중국·미국·일본·독일·인도·멕시코·한국·브라질·스페인·프랑스·태국·캐나다·러시아 등 13개 국가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협회에 따르면 한·중·일 등 동아시아 지역의 공장이 주로 가동됐던 지난달 중순에 비해 이달에는 북미와 유럽, 인도 등에서 순차적으로 브랜드별 공장 가동이 재개됐다.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 유럽 주요 생산국의 공장은 지난달 말부터 재가동됐고, 미국과 인도의 공장은 이달 초부터 재가동에 돌입했다.

이달 중순부터 멕시코, 브라질 등 중남미 지역에서도 BMW, 벤츠 등 일부 브랜드가 공장가동을 재개하기 시작하며 전체 가동공장 비율은 이달 말까지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다만, 공장가동 정상화 추세에도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위축, 국가별 봉쇄령 지속, 공장내 감염예방 우선대응 조치, 부품 수급 지연 등의 문제에 따라 실제 1교대 운영 등 공장별 생산량은 낮은 수준에 머무르고 있다는 것이 협회 측의 설명이다.

주요 12개 브랜드별로는 테슬라와 르노가 100%로 가장 높은 가동률을 보였다. 뒤를 이어 토요타 95.0%, 벤츠 92.3%. BMW 90.9%, 혼다 90.5%, FCA 85.7%, 폭스바겐 84.6%, GM 82.1%, PSA 73.9%, 포드 69.0%, 닛산 59.3% 순이었다.

폭스바겐, BMW, 벤츠, 르노 등 유럽계 브랜드는 지난달 말부터 독일, 프랑스, 스페인 등의 공장가동 재개로 대부분 80% 이상의 양호한 가동공장 비율을 나타냈다.

북미지역 공장 비중이 높은 미국계 브랜드도 미국, 캐나다에서 공장 가동을 재개하며 지난달 16일 대부분 10%대 수준에 있던 가동공장 비율이 큰 폭으로 상승했다.

최근 경영난을 겪고 있는 닛산의 가동공장 비율이 다소 저조하나(60%) 토요타, 혼다 등 일본계 브랜드도 90% 수준의 준수한 가동공장 비율을 보이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주요 브랜드들의 공장 가동이 순차적으로 정상화됨에 따라 세계 시장에서 업체별 경쟁은 다시 격화될 전망"이라며 "우리 업계도 세계 주요시장 점유율이 소폭 상승한 금년 1분기 대비 2분기에 점유율 확대가 한층 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수요도 1분기 대비 2분기에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돼 수출 비중이 높은 국내 자동차산업이 정상화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협회에 따르면 국내 완성차 업체는 주요 수출시장 수요 감소에 따라 지난달 수출이 36.3% 감소했으며, 이달에도 세계 경제성장률 하락과 수요회복 지연 등의 여파로 수출 절벽이 심각한 수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5월 1~20일 국내완성차업체들의 승용차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58.6% 감소했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은 "글로벌 수요절벽이 지속되는 가운데 글로벌 경쟁 기업들의 생산량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돼 우리 업계는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기존 대출한도 유지 및 유동성 신속 공급 ▲공공구매 확대 등 내수촉진 ▲세금과 각종 공과금 납부기한 연장 ▲고용유지 지원 확대 등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이 지속돼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