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이용수 할머니 "성노예 소리 왜 하냐니까 미국 사람 들으라고.."

홍창진 입력 2020. 05. 25. 15:44 수정 2020. 05. 25. 18:12

기사 도구 모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25일 "위안부 문제를 사죄받고 배상해야 제가 위안부 누명을 벗는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내가 왜 위안부이고 성노예냐"며 "(정대협 측에) 그 더러운 성노예 소리를 왜 하냐고 하니까 미국 사람 들으라고, 미국이 겁내라고이렇게 팔아가며 무엇을 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용수 할머니 2차 기자회견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5일 오후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5.2 mtkht@yna.co.kr

(대구=연합뉴스) 홍창진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는 25일 "위안부 문제를 사죄받고 배상해야 제가 위안부 누명을 벗는다"고 말했다.

이 할머니는 이날 오후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호텔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내가 왜 위안부이고 성노예냐"며 "(정대협 측에) 그 더러운 성노예 소리를 왜 하냐고 하니까 미국 사람 들으라고, 미국이 겁내라고…이렇게 팔아가며 무엇을 했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안성 쉼터라는 곳도 보니까, 쉼터를 화려하게 지어놨고 윤미향 대표의 아버님이 사셨다고 하더라"며 "그것은 다 검찰 쪽에서 밝힐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람들이 이 죄를 모르고 아직도 큰소리치고 있다"며 "이후에 두 번 다시 이런 일이 없도록 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realis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