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SBS

이용수 "윤미향, 사리사욕 채워 비례대표 나가"

유영규 기자 입력 2020. 05. 25. 15:51

기사 도구 모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오늘(2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역임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겨냥,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오늘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연 2차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이 최근 1차 기자 회견 후 본인을 찾아온 것과 관련, 눈물을 왈칵 쏟았는데 이를 두고 용서했다고 하는 기사는 너무 황당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 사람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하고 팽개치고 하는데, 어떻게 30년을 했는데 한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쳤다"고 말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는 오늘(25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이사장을 역임한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겨냥, "사리사욕을 채워서 마음대로 국회의원 비례대표로 나갔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할머니는 오늘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호텔에서 연 2차 기자회견에서 "윤 당선인이 최근 1차 기자 회견 후 본인을 찾아온 것과 관련, 눈물을 왈칵 쏟았는데 이를 두고 용서했다고 하는 기사는 너무 황당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 사람은 자기 맘대로 뭐든지 하고 싶으면 하고 팽개치고 하는데, 어떻게 30년을 했는데 한마디 말도 없이 마음대로 팽개쳤다"고 말했습니다.

또 수요집회와 관련해 "우리 국민은 물론이고 세계 여러분들이 그 데모에 나오시는데 그분들에게도 다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행동했다"며 "이래놓고 사리사욕 채워 국회의원 비례대표도 나갔고 저는 몰랐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출마와 관련) 저한테 얘기도 없었고. 자기 마음대로 하는 거니까 제가 무엇을 용서를 더 하느냐"고 울분을 터트렸습니다.

특히 "만가지를 속이고 이용하고…제가 말은 다 못한다"며 "재주는 곰이 넘고 돈은 되사람(되놈)이 챙긴 것 아니냐"고 흥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