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시스

국토부 "버스·택시, 마스크 미착용 승차거부 한시적 허용"

강세훈 입력 2020.05.25. 16:26

국토교통부가 버스·택시의 마스크 미착용 승객 승차거부 행위에 대한 처분을 한시적으로 면제한다.

국토부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에 대해 승차를 거부하는 경우 사업정지 및 과태료 등과 같은 처분을 한시적으로 면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토부는 "버스·택시에 대해 운송사업자 및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을 적극 독려하고 승객이 마스크를 미착용 시 택시기사 등이 승차거부를 하더라도 처분을 제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6일부터 교통분야 방역대책 강화 방안 일환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정부가 오는 26일부터 승객이 버스나 택시를 탈 때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을 경우 관할 시·도지사가 개선 조치를 내리도록 한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인근 택시 정류장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쓰고 택시에 탑승하고 있다. 2020.05.25.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강세훈 기자 = 국토교통부가 버스·택시의 마스크 미착용 승객 승차거부 행위에 대한 처분을 한시적으로 면제한다.

국토부는 25일 보도자료를 내고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에 대해 승차를 거부하는 경우 사업정지 및 과태료 등과 같은 처분을 한시적으로 면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오는 26일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버스 등 대중교통을 타지 못하도록 하는 등의 교통분야 방역 강화방안을 발표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다.

국토부는 "버스·택시에 대해 운송사업자 및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을 적극 독려하고 승객이 마스크를 미착용 시 택시기사 등이 승차거부를 하더라도 처분을 제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승객이 탑승 시 운송사업자와 운수종사자가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해당 지역의 여건을 고려해 시·도지사가 개선명령을 내리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angse@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