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아일보

주한 中대사 "한국은 우호국.. 홍콩보안법 관련 中지지 믿어"

한기재 기자 입력 2020. 05. 26. 03:02 수정 2020. 05. 26. 14:08

기사 도구 모음

미중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최근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국가보안법 제정 논란'과 관련해 한국이 중국 입장을 존중해 달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미중 갈등이 격화된 이후 중국이 공개적으로 한국에 지지 입장을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개적으로 밝혀

미중 갈등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최근 홍콩에서 벌어지고 있는 ‘국가보안법 제정 논란’과 관련해 한국이 중국 입장을 존중해 달라고 공개적으로 밝혔다.

싱 대사는 24일 중국 관영 중국중앙(CC)TV가 진행한 화상 인터뷰에서 “한중 양국은 전통적으로 핵심 사안에 대해 서로의 입장을 존중해 온 우호국”이라며 “홍콩 문제에서도 (이는) 예외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한 “우리는 한국에 법안 (제정) 배경에 대해 적극적으로 소개하려 하며 한국이 이해와 지지를 보낼 것으로 믿는다”고도 말했다. 미중 갈등이 격화된 이후 중국이 공개적으로 한국에 지지 입장을 요구한 것은 처음이다.

홍콩 보안법에 대해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현지 시간) NBC 방송에서 “중국이 이 법을 가지고 홍콩을 장악하려는 것처럼 보인다”며 “홍콩과 중국에 제재 조치들이 부과될 수 있다. 중국이 (홍콩을) 장악하면 홍콩이 아시아 금융 중심지로 남을 수 있을지 알기 힘들다”고 말했다.

한기재 기자 record@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