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한국경제

민경욱 "조선일보가 완전히 우리 쪽으로 돌아섰다"

김명일 입력 2020.05.26. 10:04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조선일보가 완전히 (우리 쪽으로)돌아섰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며 "다행이다. 고맙다. (부정선거 이슈를 유튜브 등보다)뒤늦게 따라오느라 숨이 차겠지만"이라며 "선관위가 (개표)시연을 한다는 건, 전 국민을 잠깐 속여보겠다는 심산이다. 그렇게 하고 대법원에서 재검표를 불허하겠다고 하려는 요량이라면 그건 민란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제라도 보도해 다행"
기자들 실명 거론하며 "화이팅"
"다 같이 복창한다. Follow the party!"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총선 개표조작 의혹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대회'에 참석해 참석자들과 인사를 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부정선거 음모론을 제기하고 있는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조선일보가 완전히 (우리 쪽으로)돌아섰다"고 주장했다.

민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주장하며 "다행이다. 고맙다. (부정선거 이슈를 유튜브 등보다)뒤늦게 따라오느라 숨이 차겠지만"이라며 "선관위가 (개표)시연을 한다는 건, 전 국민을 잠깐 속여보겠다는 심산이다. 그렇게 하고 대법원에서 재검표를 불허하겠다고 하려는 요량이라면 그건 민란을 자초하는 일"이라고 했다. 

민 의원은 최근 부정선거 의혹 관련 기사를 쓴 조선일보 기자들 실명을 나열하며 "화이팅"이라고 응원하고 "자, 다 같이 복창한다. Follow the party!"라고 적었다. 

민 의원은 이번 총선에서 전산조작이 있었다며 부정선거를 획책한 프로그래머가 Follow the party라는 구호를 숨겨놓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는 '당과 함께 가자'는 중국 공산당 구호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현재 민 의원이 공개한 자료로는 Follow the party라는 문구가 어떻게 도출되었는지 검증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선관위는 오는 28일 오후 과천 청사에서 언론을 상대로 사전투표 및 개표 과정을 시연하기로 했다.

시연회에서는 투·개표 과정은 물론 서버를 포함한 선관위 통신망의 보안체계, 통합선거인명부시스템 등을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이어 사전투표장비, 투표지분류기, 심사계수기 등 장비의 구성과 제원, 작동 원리 등을 소개한 뒤 실제 시연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전투표 시연은 지역구 후보 4명, 비례대표 35개 정당, 선거인수 4000명, 투표 수 1000명을 가정해 진행된다. 이 시연을 통해 개표기 등 선거 장비의 내부 구조도 자연스럽게 공개될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민경욱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선관위가 시연을 하시겠다고? 뭘 힘들게 시연을 해?"라며 "증거보전은 안 되고 프로그램 싹 빼놓고 언론 불러서 여론조작 위한 쇼를 하시겠다?"라고 비판했다.

선관위가 투·개표 시연회를 열어도 부정선거 의혹을 철회하지 않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