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자동차 앞유리창에 날아든 거북이..미 조지아주 운전자 "경악"

차미례 입력 2020.05.27. 07:36

미국 조지아주의 한 여성이 남동생을 옆자리에 태우고 고속도로를 주행하던 중 공중에서 거북이 한 마리가 날아와 앞유리창을 깨고 박히는 사건이 일어났다.

지역 WSAV-TV 와의 인터뷰에서 레이토냐 라크는 최근 동생과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중 갑자기 마치 벽돌같은 물체가 먼 앞에서 차 앞유리창으로 날아오는 것을 보았다고 말했다.

운전자 라크는 자기 차 앞에서 달리던 차량이 아마도 거북이를 먼저 치어서, 그 거북이가 날아와 자기 차 유리에 박힌 것 같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속 주행중 차 유리창에 날아와 박혀
급정거에도 부상은 경미..거북이는 숨져

[서배너( 미 조지아주)= AP/뉴시스] 차미례 기자 = 미국 조지아주의 한 여성이 남동생을 옆자리에 태우고 고속도로를 주행하던 중 공중에서 거북이 한 마리가 날아와 앞유리창을 깨고 박히는 사건이 일어났다.

지역 WSAV-TV 와의 인터뷰에서 레이토냐 라크는 최근 동생과 함께 차를 타고 가던 중 갑자기 마치 벽돌같은 물체가 먼 앞에서 차 앞유리창으로 날아오는 것을 보았다고 말했다.

그것을 보는 순간 그는 급히 브레이크를 밟아 속도를 늦췄고 그 물체는 앞유리창을 깨고 들어와 반은 차 안에 반은 유리창 밖에 걸친 채 유리창에 박혔다. 거북이였다.

옆 좌석에 타고 있던 남동생 케빈 그랜트는 거북이가 부딪치면서 깨진 유리 파편들이 쏟아져 들어와 두 손으로 얼굴을 가렸지만 약간 부상을 입었다. 하지만 경미한 찰과상일 뿐이라고 그는 경찰에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채텀 카운티 경찰은 승용차를 현장에서 견인해 길가로 치운 다음에 거북이를 유리창에서 빼냈다. 이 거북이는 인근 동물병원으로 이송되어 치료를 받았지만 충격시 입은 상처 때문에 얼마 후 숨졌다고 지역 언론들은 보도했다.

운전자 라크는 자기 차 앞에서 달리던 차량이 아마도 거북이를 먼저 치어서, 그 거북이가 날아와 자기 차 유리에 박힌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은 차 앞유리가 조금만 더 얇았거나 운전자가 감속 패달을 밟지 않았더라면 상당히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었을 거라고 말한 것으로 라크는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