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소형 보트타고 태안 밀입국 용의 중국인 남성 코로나19 음성

김소연 입력 2020.05.27. 09:43 수정 2020.05.27. 09:44

소형 레저용 보트를 타고 충남 태안으로 밀입국한 혐의를 받는 중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27일 태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밀입국 용의자 40대 A씨는 전날 오후 전남 목포시 상동 인근에서 해경에 검거된 뒤 목포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형 보트서 흔적 찾는 해경 (태안=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25일 오후 충남 태안군 근흥면 신진항 태안해경 전용부두에서 해경 관계자들이 전날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발견한 소형 보트를 감식하고 있다. 해경은 중국인 6명이 이 보트를 타고 밀입국한 것으로 보고 있다. 2020.5.25 psykims@yna.co.kr

(태안=연합뉴스) 김소연 기자 = 소형 레저용 보트를 타고 충남 태안으로 밀입국한 혐의를 받는 중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27일 태안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밀입국 용의자 40대 A씨는 전날 오후 전남 목포시 상동 인근에서 해경에 검거된 뒤 목포 한 병원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검체 분석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이에 따라 해경은 A씨를 태안으로 압송하려고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일행 5명과 함께 중국 산둥(山東)성 웨이하이(威海)를 출발, 21일 태안 앞바다로 밀입국한 혐의를 받는다.

지난 23일 태안 소원면 의항리 해변에서 중국인들이 타고 몰래 들어온 것으로 추정되는 1.5t급 레저용 모터보트 1척이 발견되면서 수사에 착수한 해경은 사흘 만에 A씨를 검거했다.

해경은 나머지 밀입국자 5명을 찾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soyun@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