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이해찬, 윤미향 논란에 "신상털기식 의혹제기에 굴복해선 안돼"

강나훔 입력 2020.05.27. 09:47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각종 의혹·논란과 관련해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삶을 증언하고 30여년의 활동이 정쟁이 되거나 악의적 폄훼와 정파적 악용의 대상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한 일본 언론의 왜곡 보도를 지적하면서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한다"며 "그러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 신상털기식 의혹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전진영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관련 각종 의혹·논란과 관련해 "일제강점기 피해자들의 삶을 증언하고 30여년의 활동이 정쟁이 되거나 악의적 폄훼와 정파적 악용의 대상 될 수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가 정의연 논란에 대해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더케이호텔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30년 운동을 하면서 잘못도 있고 부족함도 있을 수 있다. 허술한 점도 있을지 모르고, 운동 방식과 그 공과에 대한 여러 의견이 있을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사태와 관련한 일본 언론의 왜곡 보도를 지적하면서 "잘못이 있으면 고치고 책임질 사람은 책임져야한다"며 "그러나 이는 사실에 기반해야 한다. 신상털기식 의혹제기에 굴복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는 "최근 빚어지는 일련의 현장을 보면 상식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부분이 매우 많다. 특히 본질하고 관계 없는 사사로운 일로 보도들이 나오는게 사실"이라며 "이런 식으로는 성숙한 민주주의로 발전할 수 없다. 다시 한 번 한 단계 더 성숙한 민주사회로 도약할 수 있는 모든 부문에 대해 자성이 필요하다 생각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관계당국은 최대한 신속하게 사실을 확인해주고 국민 여러분께서도 신중하게 지켜보고 판단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이 대표는 전날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 할머니와 관련해선 "아직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배상을 받지 못했는데 올해만 해도 세 분이 돌아가셨다.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라며 "돌아가신 분들의 명복을 다시 빌겠다"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