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지하철서 노마스크로 대화하면..시뮬레이션 영상 공개

박종익 입력 2020.05.27. 13:36 수정 2020.05.27. 13:46

지하철과 같은 제한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얼마나 코로나와 같은 바이러스가 쉽게 퍼질 수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영상이 공개됐다.

최근 미국 오리건 대학 연구팀은 대중교통 등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고 대화했을 때 얼마나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되는지 보여주는 시뮬레이션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이 의미하는 것은 대중교통과 같은 공공장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지하철과 같은 제한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얼마나 코로나와 같은 바이러스가 쉽게 퍼질 수 있는지 단적으로 보여주는 영상이 공개됐다.최근 미국 오리건 대학 연구팀은 대중교통 등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하지 않고 대화했을 때 얼마나 바이러스가 쉽게 전파되는지 보여주는 시뮬레이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을 보면 일반적인 전동차 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한 사람이 바로 앞에 앉아있는 사람과 대화하는데 눈에 잘 보이지 않는 미세한 침방울이 가득 전파된다. 만약 이 사람이 코로나19 감염자라고 가정한다면 이로인한 결과를 상상하는 것만으로도 충격적이다. 다만 이 영상에서도 마스크의 위력은 나타나는데 이를 착용하고 대화하면 침방울이 튀는 것은 확연히 줄어든다.

이 영상이 의미하는 것은 대중교통과 같은 공공장소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것이다. 또한 불필요한 대화를 하지않는 것도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는데 중요하다.

영국 레스터 대학교 호흡기 전문가인 줄리앙 탕 박사는 BBC와의 인터뷰에서 "말하면서 생기는 침방울은 재채기나 기침에서 나오는 것 만큼 멀리가지는 않지만 맞은편에 있는 사람에게 영향을 주기에는 충분하다"면서 "이는 바이러스를 옮길만큼 충분히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이어 "마스크를 쓰는 것 만으로도 기침, 재채기는 물론 말하거나 숨쉬면서 나오는 침방울의 대부분을 차단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시뮬레이션 영상은 우리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앞서 정부는 26일부터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노 마스크'(no mask) 승객의 탑승을 제한하고 있다. 이에따라 마스크를 쓰지 않은 승객이 버스, 택시 등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에는 승차를 제한 또는 거부할 수 있다. 항공편 역시 마스크 착용 관련 조처가 더욱 강화됐는데 27일부터는 모든 국제·국내선 항공기에서도 마스크를 써야 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