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국민 대다수, 코로나19로 '비대면 진료' 찬성

최갑천 입력 2020.05.28. 13:41

정부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원격 진료 허용을 추진하는 가운데 국민 대다수는 비대면 진료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28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국 성인 남녀 1021명 가운데 85.3%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시 '비대면진료를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코로나19와 무관하게 우리나라에 비대면진료가 도입될 경우 '활용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도 72.7%에 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사회경제위기 대응 시민사회대책위원회 회원들이 지난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참여연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위기 속 정부의 원격 의료 추진 중단 및 공공의료 강화를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정부가 코로나19를 계기로 원격 진료 허용을 추진하는 가운데 국민 대다수는 비대면 진료를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28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여론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전국 성인 남녀 1021명 가운데 85.3%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시 '비대면진료를 활용할 의향이 있다'고 답변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의료진과 환자 간 비대면진료를 금지하고 있다. 다만,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안전성이 확보된 경우 전화상담이나 처방을 받을 수 있도록 한시적으로 허용하고 있다.

비대면진료 도입을 찬성하는 이유로는 '병원방문에 따른 시간·비용 등을 절약할 수 있어서'(57.7%)가 가장 많았다. 이어, '의료접근성이 떨어지는 사각지대를 해소할 수 있어서'(21.7%), '대면진료보다 의료비를 절감할 수 있어서'(10.8%), '의료산업 발전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수 있어서'(9.8%) 순으로 나타났다.

연령대별로는 40대 이상은 65.5%가 도입에 긍정적인 반면, 40대 미만은 55.6%가 긍정적으로 응답했다. 상대적으로 병원방문 경험이 많은 40대 이상이 비대면진료 도입의 필요성에 보다 공감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반면, 비대면진료 도입을 반대하는 이유로는 '오진 가능성이 높아서'(51.1%), '대형병원 환자 쏠림에 따른 중소병원 도산 우려로'(23.6%), '의료사고 발생 시 구제받기 어려울 수 있어서'(17.8%), '의료정보 입력, 전달과정의 개인정보 유출 우려로'(7.5%) 순이었다.

코로나19와 무관하게 우리나라에 비대면진료가 도입될 경우 ‘활용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도 72.7%에 달했다.

비대면진료 도입이 우리나라 의료산업 발전과 헬스케어 기업의 해외진출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72.7%로 압도적이었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비대면진료에 대한 국민들의 긍정적 인식이 큰 만큼, 도입에 따른 부작용 방지방안 마련을 전제로 관련 규제를 완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cgapc@fnnews.com 최갑천 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