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아시아경제

국회의장 양보한 김진표, 한일의원연맹 회장 사실상 확정

전진영 입력 2020. 05. 28. 13:44 수정 2020. 05. 28. 15:15

기사 도구 모음

박병석 의원에게 국회의장을 양보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국회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는다.

28일 연맹 관계자에 따르면 차기 회장은 김 의원이 맡는 것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외교부 등 정부부처와 상의할 일이 잦아 통상 한일의원연맹 회장은 여당이 맡아왔다.

2019년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회장과 면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전진영 기자] 박병석 의원에게 국회의장을 양보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차기 국회 한일의원연맹 회장을 맡는다. 한일의원연맹은 여야 의원들의 초당적 모임으로 한일 의원외교의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 현재 회장을 맡고 있는 강창일 민주당 의원이 김 의원을 추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28일 연맹 관계자에 따르면 차기 회장은 김 의원이 맡는 것으로 사실상 확정됐다. 김 의원은 차기 회장을 맡아달라는 강 의원의 제안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맹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26일 만찬 겸 협의회를 갖고 집행부 구성 문제 등을 논의했다. 외교부 등 정부부처와 상의할 일이 잦아 통상 한일의원연맹 회장은 여당이 맡아왔다. 의원 외교를 수행할 선수(選數)의 무게도 필요하기 때문에 여당 5선 중진인 김 의원이 자연스레 주목을 받게 됐다.

당내 '경제통'으로 불리는 김 의원은 그간 한일의원연맹 소속으로 GSOMIA(지소미아) 종료 등의 정국에서 협상을 위해 일본 의원들과 대화를 나눠왔다. 이후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민주당 내 특위인 소재ㆍ부품ㆍ장비ㆍ인력발전특별위원회에도 참여했다.

당초 이낙연 민주당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도 차기 연맹 회장직 물망에 올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도쿄 특파원 출신인 이 위원장은 대표적인 '일본통'으로 관련 문제에 대한 이해도가 깊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2019년 누카가 후쿠시로 일한의원연맹회장과 면담을 진행하기도 했다. 그러나 당 내에서는 유력한 대권주자이자 당권 도전에 나설 가능성이 높은 이 위원장에게 직을 맡기는 것은 부담이라는 의견이 우세했다. 강 의원은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이 위원장은 차기 대권주자인 만큼 바쁘지 않겠나, 연맹을 맡아줄 무게 있는 다른 중진이 필요했다"면서 "(집행부의) 최종 구성과 선출은 국회 개원 이후 6월쯤 완료될 예정"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27일 민주당 당선자 워크숍이 끝난 뒤 아시아경제와 만나 "아직은 확실히 입장을 밝히긴 어렵다. 야당 의원들과도 이야기를 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회장직에서 물러나는 강 의원은 명예회장을 맡는 방법 등을 통해 김 의원을 뒷받침하는 방식으로 연맹에 계속 참여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