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수도권 공공시설 17일간 '운영 중단'.."모임 자제 호소"

최경재 입력 2020.05.28. 20:07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이렇게 코로나19가 심상치 않게 번지면서 정부가 다시 '고강도 방역 대책'을 내놨습니다.

다음달 14일까지 17일 동안, 서울, 인천, 경기 지역의 공공시설의 문을 닫고, 행사도 취소하거나 연기하기로 했습니다.

사실상 사회적 거리두기에 준하는 조치들인데요.

최경재 기자가 자세히 전해 드리겠습니다.

◀ 리포트 ▶

방역당국은 우선 수도권의 공공 영역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내놨습니다.

연수원과 미술관, 국공립극장, 공원 등 모든 공공시설은 문을 닫고 행사도 중단됩니다.

공공 기관에선 직원들의 밀접도를 낮추기 위해 재택근무제와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 근무가 더 적극적으로 시행됩니다.

수도권의 학원들에 대해선 유흥주점이나 노래방, PC방에 준하는 운영 자제 권고 행정 명령을 내립니다.

정부는 "등교 수업을 시작한 학생들을 보호하기 위한 선제적 조치"라고 강조했습니다.

[박능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등교 수업을 온전히 받을 수 있고 안전하게 학교를 다닐 수 있도록 우리 사회가 역량을 모아서 여건을 형성해 가자는데 초점이 있습니다."

불가피하게 운영하는 학원이나 PC방은 출입자 명부 작성을 비롯해 방역관리자를 지정하고 이용자 간격을 최소 1미터 이상 유지해야 합니다.

이런 방역 수칙을 위반할 경우엔 형사고발이나 집합금지 조치를 받게 됩니다.

수도권 주민들에 대해선 "꼭 필요하지 않은 외출이나 모임, 행사 등을 자제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박능후/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 "지역 사회 감염이 다수 발생한 음식점, 주점 등의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각별히 자제해주시길 바랍니다."

방역 당국은 "2주가 지난 뒤에도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이어지면 '사회적 거리두기'로 돌아갈 수 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MBC뉴스 최경재입니다.

(영상취재 : 권혁용 / 영상편집 : 김가람)

최경재 기자 (economy@mbc.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