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선비즈

'코로나 쇼크' 美 1Q 성장률 -5.0%..실직자 4000만명 돌파

허지윤 기자 입력 2020.05.28. 22:08 수정 2020.05.28. 22:12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 1분기 잠정 성장률을 -5%로 하향 조정했다.

미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5.0%(연율)로 잠정 집계했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미국은 지난해 4분기 2.1% 성장에서 코로나19 충격으로 1분기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폭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 1분기 잠정 성장률을 -5%로 하향 조정했다. 실직자 수도 지난 10주 동안 4000만명을 넘었다.

미 상무부는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5.0%(연율)로 잠정 집계했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지난달 29일 발표된 속보치(-4.8%)보다 0.2%포인트 하향 조정된 것이며, 추후 확정치를 발표한다. 미국은 지난해 4분기 2.1% 성장에서 코로나19 충격으로 1분기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같은 날 미 노동부는 지난주(5월 17~23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12만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그만큼 일자리가 줄었다는 의미다. 청구 건수는 8주 연속 감소세를 보이며 300만건 밑으로 떨어지긴 했으나 여전히 큰 규모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는 3월 셋째 주(330만건)부터 폭증했다.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