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앙일보

장례식 간소화하고 조의금 기부..코로나에 언택트 모금 늘어

노유진 입력 2020.05.29. 05:01 수정 2020.05.29. 07:01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로 달라진 기부의 세계
결혼식 간소화 해 축의금 기부
유명인 따라 나눔 릴레이 확산
도움받던 취약계층도 나눔 동참
코로나19가 확산하던 시점인 지난 4월 전남 순천 왕지초교 박지율군 등 초등학생 4명이

'이00님께서 숙환으로 유명을 달리하셨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조문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조의금은 굿네이버스에 기부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이모(47)씨가 지난 3월 지인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다. 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아버지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나자 고민이 생겼다. 통상적인 장례를 치르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이씨는 장례절차를 간소화하고, 조의금은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조문을 원하는 지인들에겐 조의금 계좌 대신 본인이 8년간 기부하고 있던 비영리단체의 후원계좌를 안내했다. 이렇게 모인 아버지의 조의금은 위기가정 아동 2명의 집을 고쳐주고, 생활필수품을 지원하는 데 사용됐다.

코로나19가 우리 사회의 기부문화를 바꾸고 있다. 물리적 거리두기로 경조사가 줄어들며 축의금과 조의금 기부사례가 늘고 SNS를 통한 언택트 기부도 확대됐다. 또 스타들의 기부는 시민들의 릴레이기부로 이어졌다. 소외된 이웃에 대한 관심도 어느 때보다 커졌다. 당장 생계가 막막한 일용직 노동자, 집에 컴퓨터가 없어 온라인 수업을 듣기 어려운 취약계층 아동, 마스크가 없어 외출조차 어려운 결식아동에게 코로나19는 생존의 문제로 다가왔다. 이들의 어려움에 공감한 시민들은 자발적으로 이웃을 도울 방법을 찾기 시작했다.

결혼식 예식비용을 기부한 소지섭(맨 왼쪽) 등 연예인과 스포츠스타들의 기부 릴레이는 기부 확산의 큰 동력이 됐다. 배우 고아라, 배우 겸 가수 이지은(아이유), 배우 김고은, 축구선수 손흥민. [중앙포토]

코로나19 확산 초기 김고은·고아라·이지은(아이유)·손흥민 등 유명 연예인과 스포츠 스타들의 기부 릴레이는 기부 확산의 큰 동력이 됐다. 배우 소지섭은 지난 4월 가족끼리 조용히 결혼식을 치르는 대신 예식비용 5000만원을 기부했다. 소지섭은 지난 3월에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의료진 방호 물품 지원, 취약계층 생계지원에 써달라며 3억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장은 “감염병 위기 속 취약계층의 안전과 생계 문제를 풀기 위해 시민들이 나서며 다양한 방법으로 기부가 이어졌다”며 “긴급구호가 필요한 지역의 사업장을 중심으로 취약계층에 시의적절하게 지원하는 동시에 홈페이지와 SNS를 통해 사업 진행 소식을 수시로 알려 신뢰도를 높였다”고 말했다.

도움을 받던 취약계층도 도움을 주는 기부자로 나섰다. 지난 3월, 서울 강서구 방화2종합사회복지관에는 특별한 선물이 전해졌다. 뇌성마비와 시청각장애를 가진 중증장애인 강모씨(60)가 전달한 마스크 20장. 강씨는 “지금까지 나를 위해 신경 써 주신 직원들의 고마운 마음에 보답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수원에선 시각장애인이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아이들을 돕고 싶다며 마스크 50장과 성금 10만원을 기부했다. 마스크 품귀현상을 접하며 저소득층 가정 아이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직접 면마스크를 만들어 보낸 경우도 있다. 나의 어려움보다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을 갖고 도운 작은 영웅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지난 3월 굿네이버스 직원들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있는 대구·경북의 취약계층 가정에 식료품이 담긴 희망찬 키트를 전달하는 모습. [사진 굿네이버스]

고사리손 기부와 대학가 SNS 모금도 이어졌다. 지난 4월 14일, 전남 순천 왕지초교 5학년 박지율군 등 초등학생 4명은 “코로나로 어려움에 빠진 친구들을 돕고싶다”며 그동안 모아온 저금통을 깨 기부했다. 명지대 재학생 조계원(25)씨 등 3명은 SNS 단체 채팅방을 통해 동문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모금 운동을 펼쳐 10일 만에 1182만원을 모았다. 이러한 SNS 모금은 한양대·한동대·가톨릭관동대 등 대학가로 확산하기도 했다.

정무성 숭실대 사회복지학부 교수는 “이번 위기 속 나타난 시민의식은 ‘어려운 사람들이 어려운 사람들을 십시일반 돕는다’는 우리나라의 상부상조 문화가 잘 드러난 사건이었다”며 “다양한 기부사례들이 늘어난 데에는 투명성과 신뢰성을 갖춘 비영리단체들이 적극적으로 모금캠페인을 펼치며 기부자들의 동참을 끌어낸 것이 큰 원동력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고석현 기자, 노유진 시민사회환경연구소 연구위원
ko.sukhyun@joongang.co.kr

'함께하는 세상' 기사목록은 홈페이지에 확인할 수 있습니다. https://news.joins.com/issue/10956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