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YTN

프랑스, 석달만에 식당·카페 영업허용..코로나19 봉쇄 대폭 완화

이동우 입력 2020.05.29. 05:09

프랑스 정부는 음식점과 카페, 주점의 영업금지를 풀고 100㎞ 이상 여행을 금지하는 조치도 해제한다고 현지시간 28일 발표했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11일 8주 만에 전국 이동제한령을 해제했지만, 음식점·카페 영업중단 조치는 그대로 두고, 100㎞ 이상의 여행도 제한했습니다.

이번 추가 봉쇄해제로 프랑스 전역의 음식점과 카페, 주점은 거의 석 달 만에 다시 손님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랑스 정부는 음식점과 카페, 주점의 영업금지를 풀고 100㎞ 이상 여행을 금지하는 조치도 해제한다고 현지시간 28일 발표했습니다.

에두아르 필리프 총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봉쇄의 추가 해제를 내달 2일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지난 3월 14일 전국의 레스토랑과 주점, 카페 등의 영업중단령을 내렸습니다.

프랑스 정부는 지난 11일 8주 만에 전국 이동제한령을 해제했지만, 음식점·카페 영업중단 조치는 그대로 두고, 100㎞ 이상의 여행도 제한했습니다.

이번 추가 봉쇄해제로 프랑스 전역의 음식점과 카페, 주점은 거의 석 달 만에 다시 손님을 받을 수 있게 됐습니다.

단 손님들 간의 물리적 거리를 1m 이상 유지해야 합니다.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