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고 최동원 선수 80대 노모 상대로 억대 사기 혐의 여성 기소

차근호 입력 2020.05.29. 10:31

프로야구 전설 고 최동원 선수의 80대 노모를 상대로 억대 사기 행각을 벌인 여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사기 등의 혐의로 A씨를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최동원기념사업회 한 관계자는 "A씨가 자신을 대학교수라고 소개하며 '앞으로는 어머니처럼 모시겠다'고 접근했던터라 김 여사 마음에 큰 상처를 줬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검찰서 1년 1개월 만에 사건 처리돼 늑장 논란
기념사업회 "홀로 사는 노인 상대 사기 근절 계기 됐으면"
신속 수사 촉구하는 김정자 여사(가운데) [최동원 기념사업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프로야구 전설 고 최동원 선수의 80대 노모를 상대로 억대 사기 행각을 벌인 여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부산지검 동부지청은 사기 등의 혐의로 A씨를 기소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는 최 선수 어머니 김정자(86) 여사에게 2017년 4월 접근해 친분을 쌓은 뒤 유학 사업 투자 명목으로 1억2천900만원, 아파트 분양 계약금 납입 명목으로 900만원, 차용금 명목으로 1천500만원을 받은 뒤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김 여사 승낙 없이 김 여사 인터넷 뱅킹 계정에 접속해 자신의 계좌로 6천300만원을 이체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최동원기념사업회 한 관계자는 "A씨가 자신을 대학교수라고 소개하며 '앞으로는 어머니처럼 모시겠다'고 접근했던터라 김 여사 마음에 큰 상처를 줬다"고 밝혔다.

최동원기념사업회 측은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검찰 수사에도 불만을 나타냈다.

김 여사가 A씨를 2018년 10월 경찰에 고소하고 경찰이 이듬해 4월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송치했지만, 검찰에서 사건이 1년 1개월간 머무르며 처리되지 않았다.

최근 김 여사의 사기 피해 소식을 전하는 언론 보도가 나가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강윤경 인권변호사 등이 김 여사를 돕고자 나서자 공교롭게도 사건이 신속하게 처리됐다.

최동원 기념사업회는 "홀로 사는 노인을 상대로 한 사기 사건은 해마다 수십 건 이상 발생하지만 사건 피해자 대부분이 고령이고, 법 조력의 사각지대에 있는 까닭에 제대로 된 피해 보상은 고사하고 오히려 피해자가 피해를 떠안는 게 다반사"라면서 "김 여사 사건이 홀로 사는 노인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사기 사건이 근절되는 중요한 계기가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검찰은 "공소 유지에 최선을 다해 피고인이 죄에 합당한 처벌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ready@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