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국회의원서 靑비서관으로..박경미 "文정부 교육정책 뒷받침"

김태규 입력 2020.05.31. 13:08

20대 국회의원 임기를 마치자마자 31일 청와대 교육비서관으로 발탁된 박경미 비서관은 "문재인정부의 교육정책을 든든히 뒷받침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당초 청와대는 지난주 초 비서관 인사와 관련한 보도 이후 지난 29일 인사 발표를 계획 했었지만, 박경미 교육비서관의 20대 국회의원 신분을 고려해 발표를 이틀 늦췄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온라인 수업 비롯한 K-에듀 질적 향상에 기여"
靑 "본인 뜻이 직위 높낮이는 고려 대상 아냐"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1일 청와대 교육비서관에 박경미 전 국회의원을 내정했다고 발표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5.31.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태규 기자 = 20대 국회의원 임기를 마치자마자 31일 청와대 교육비서관으로 발탁된 박경미 비서관은 "문재인정부의 교육정책을 든든히 뒷받침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7명의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 브리핑에서 박 신임 비서관 소감을 전달받았다며 소개했다.

박 비서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언택트(비대면) 산업 육성이 새로운 과제로 떠올랐다"면서 "온라인 수업을 비롯한 K-에듀에 질적인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 비서관은 20대 총선 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직접 영입한 인물이다. 이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비례대표 1번으로 20대 국회에 입성했고, 전반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으로 전문성을 발휘했다. 21대 총선에서 서울 서초을 지역구로 출마했다가 재선에 실패했다.

당초 청와대는 지난주 초 비서관 인사와 관련한 보도 이후 지난 29일 인사 발표를 계획 했었지만, 박경미 교육비서관의 20대 국회의원 신분을 고려해 발표를 이틀 늦췄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박 비서관은 전직 국회의원 신분이 되자마자, 청와대 비서관으로 근무하게 됐다.

[서울=뉴시스]31일 청와대 교육비서관으로 발탁된 박경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과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DB). 2019.10.04.

현재 청와대에 전직 의원 이력의 비서관은 김광진 정무비서관(19대 국회의원)과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19대 국회의원) 2명이 있다. 한병도 의원은 문재인정부 출범 후 17대 의원 신분으로 정무비서관을 거쳐 정무수석을 지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의 국정(운영)에는 한치의 빈틈이 있어서는 안되기 때문에 박 비서관이 재충전할 여유 없이 비서관에 부임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본인의 뜻이 비서관이든 수석이든 직위의 높낮이가 (비서관직 수락의) 고려 대상이 아니고, 대통령의 후반기 교육정책 수립과 실무에 든든한 뒷받침이 되겠다는 뜻으로 임기를 마치자마자 들어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