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투데이

김태년 "3차 추경 6월 처리..당론 1호 법안은 '일하는 국회법'"

이해진 , 김하늬 기자 입력 2020.05.31. 15:02

더불어민주당이 △3차 추경 △K방역 법 △일하는 국회법 △고용보험법을 21대 국회 선결과제로 삼고 6월내 처리를 추진한다.

김 원내대표는 "일하는 국회법 민주당 당론 1호 법안으로 추진해 속도감 있게 처리하겠다"며 "월권과 발목잡기 수단이 돼온 아주 낡은 관행인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권이란 걸림돌도 국회법으로 제거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질병관리청 승격 K방역 법, 고용보험법도 6월 내 처리 추진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국회 개원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5.31/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3차 추경 △K방역 법 △일하는 국회법 △고용보험법을 21대 국회 선결과제로 삼고 6월내 처리를 추진한다.
김태년 민주당 원대대표는 31일 국회에서 '21대 국회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책임있는 국회는 시간을 다투는 긴급 과제들부터 처리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선결과제로 먼저 3차 추경의 6월 중 통과를 꼽았다. 김 원내대표는 "고용위기를 극복하고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은 확장 재정이 절실하다"며 "6월중 3차 추경을 통과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른바 'K방역 법안'의 6월 내 처리도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방역체계를 빈틈없이 구출한 K방역 법안을 6월 내 처리하겠다"며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하고 보건복지부 복수 차관제를 두는 정부조직법을 신속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고용보험법 처리도 선결과제 중 하나로 꼽았다. 김 원내대표는 "일자리 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한 고용보험법 처리가 시급하다"며 "특히 20대 국회에서 처리하지 못한 플랫폼 노동자에 대한 보험을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당론 1호 법안으로 채택한 '일하는 국회법'의 신속한 처리도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일하는 국회법 민주당 당론 1호 법안으로 추진해 속도감 있게 처리하겠다"며 "월권과 발목잡기 수단이 돼온 아주 낡은 관행인 법사위 체계자구 심사권이란 걸림돌도 국회법으로 제거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해진 , 김하늬 기자 realsea@mt.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