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매일경제

농업에 '빅머니'..농식품 펀드수익률 52%

정혁훈 입력 2020. 05. 31. 17:45 수정 2020. 05. 31. 23:0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스페셜 리포트 / '포스트 코로나' 농업의 재발견 ◆

'포스트 코로나 시대'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산업으로 농업이 급부상하고 있다. 다른 업종에 비해 코로나19 타격을 상대적으로 덜 받은 데다 식량 안보에 대한 인식이 새로워진 덕분이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접목되면 시너지 효과를 가장 많이 낼 수 있는 업종으로 농업이 주목받고 있는 것도 배경이 되고 있다.

사모펀드를 운영하는 프라이빗에퀴티(PE)를 비롯해 벤처캐피털(VC), 액셀러레이터 등 투자회사가 농업 분야에 적극 투자하고 있다.

PE들은 이미 팜에이트(첨단 식물공장)와 대흥농산(팽이버섯) 등 각 분야 1위 기업을 인수해 키우고 있다. 조만간 제1호 상장(IPO)이나 대형 인수·합병(M&A) 사례가 탄생할 전망이다. 농식품 벤처펀드 관리기관인 농업정책보험금융원의 민연태 원장은 "몇 년 전만 해도 펀드 모집 공고를 내봐야 벤처캐피털 반응이 시큰둥했지만 최근 들어서는 공고가 나기 무섭게 대형 벤처캐피털 위주로 달려들 정도로 농업 분야 투자가 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농식품 벤처펀드가 압도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거둔 덕분이기도 하다. 농금원에 따르면 최근 2년 새 청산한 8개 펀드 평균 수익률은 52%에 달했다. 아주 아그리젠토 펀드는 규모가 200억원에서 459억원으로 불어나 130% 수익률을 거뒀다. 윤건수 DSC인베스트먼트 대표는 "지금은 코로나19 때문에 농업을 비롯한 먹거리 산업의 잠재력이 더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해외에서도 애그테크(Agtech·Agriculture+Technology) 분야를 중심으로 농업 분야 투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삼정KPMG에 따르면 2010년부터 작년까지 PE와 VC, 액셀러레이터의 애그테크 분야 글로벌 투자 건수는 연평균 24.5% 증가했다. 작년 투자 금액은 64억달러로 전년도에 비해 2배 늘었다. 투자 건수로는 2010년에 비해 작년에 7배 이상 증가했다.

[정혁훈 농업전문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