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인종차별에 등 돌리지 말라"..美 흑인 사망으로 바뀐 나이키 광고

입력 2020. 05. 31. 18:01 수정 2020. 05. 31. 18:11

기사 도구 모음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나이키가 인종차별에 참지 말 것을 시사하는 강력한 메시지가 담긴 새로운 광고를 선보이며 화제가 되고 있다.

존 도나호 나이키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우리가 불평등을 해결할 수는 없지만 인종차별 반대를 이끌어내는데 책임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햐 한다"고 적기도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나이키가 30년 이상 캐치프레이즈로 사용하고 있는 ‘Just Do It’(일단 해봐) 대신 ‘Just Once, Don’t do It’(이번 한번만이라도, 하지 마라)이라는 문구를 활용해 인종차별에 참지 말 것을 시사하는 강력한 메시지가 담긴 새로운 광고를 선보였다.

백인 경찰에 의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으로 촉발된 인종차별 반대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번지고 있는 가운데 나이키가 인종차별에 참지 말 것을 시사하는 강력한 메시지가 담긴 새로운 광고를 선보이며 화제가 되고 있다.

나이키는 1988년부터 시작해 30년 이상을 'Just Do It'(일단 해봐) 문구를 사용하고 있다. 마치 내일부터 운동 할거야 혹은 이일을 해도 될까라고 고민하는 소비자들에게 '일단 해봐'라는 메시지를 전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지난 29일 (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새로 공개된 나이키 광고의 메시지는 'Just Do it'의 반대인 'Just Once, Don't do It'(이번 한번만이라도, 하지 마라)이다. 이어지는 메시지는 다음과 같다.

"이번 한번만이라도, 하지마라. 미국내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 척 가식적으로 행동하지 마라. 인종차별에 등 돌리지 말라. 우리에게서 무고한 사람들의 목숨을 빼앗아 가는 것을 받아들이지 말라."

"더 이상 핑계를 대지 말라. 인종차별이 당신에게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는 다고 생각하지 말라. 등대고 앉아 조용히 있지 말라. 당신이 변화의 한 부분이 될 수 없다고 생각하지 말라. 우리 모두 변화의 한 부분이 되자."

나이키는 "우리는 편견, 증오, 불평등에 맞서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이 영상을 통해서 우리 사회 깊숙하게 내재되어 있는 인종차별이라는 이슈에 대항하는 촉매제가 되어 더 나은 미래를 만드는데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발표했다.

존 도나호 나이키 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우리가 불평등을 해결할 수는 없지만 인종차별 반대를 이끌어내는데 책임을 가지고 최선을 다해햐 한다"고 적기도 했다.

한편 지난 25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백인 경찰이 흑인 남성의 목을 5분간 무릎으로 눌러 숨지게 한 사건이 발생한 이후 항의 시위가 미 전역으로 확산하며 일부에서 방화나 약탈 같은 폭력 사태로까지 번지고 있는 상황이다.

김경태 해외통신원 tvbodaga@gmail.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