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코로나·마작스캔들에 아베 지지율 하락..2년 만에 40% 붕괴(종합)

이세원 입력 2020.05.31. 21:46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미숙과 검찰 고위 간부의 내기 마작 사건에 대한 비판이 고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지지율이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 조사에서 내각의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사학법인 '가케(加計)학원'을 둘러싼 의혹으로 아베 정권에 대한 비판이 고조한 2018년 5월에 이어 2년 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권자 81% "10만엔 지급 늦다"..77% "PCR 검사 확대 불충분"
집권 자민당 지지층 3분의 2가 '마작 스캔들 처분 약하다' 반응
(도쿄 AFP=연합뉴스) 31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서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횡단보도를 건너고 있다. 일본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이 미숙하다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은 하락했다. 2020.5.31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미숙과 검찰 고위 간부의 내기 마작 사건에 대한 비판이 고조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의 지지율이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파악됐다.

교도통신이 29∼31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의 비율은 39.4%로 이달 8∼10일 조사 때보다 2.3% 포인트 하락했다.

교도통신 조사에서 내각의 지지율이 40% 밑으로 떨어진 것은 사학법인 '가케(加計)학원'을 둘러싼 의혹으로 아베 정권에 대한 비판이 고조한 2018년 5월에 이어 2년 만이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5.5%에 달해 비판 여론이 지지 여론보다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내각 지지율 하락에는 코로나19 대책에 대한 불만과 구로카와 히로무(黑川弘務) 전 도쿄고검 검사장이 코로나19 긴급사태 와중에 내기 마작을 했다가 사직한 이른바 '마작 스캔들'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도쿄 AFP=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25일 일본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발언에 앞서 마스크를 벗고 있다. 2020.5.31

일본 정부가 구로카와를 정식 징계하지 않고 경고의 일종인 '훈고'(訓告) 처분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78.5%가 처분이 약하다고 평가했다.

자민당 지지자라고 밝힌 응답자도 67.3%가 훈고 처분이 약하다고 평가하는 등 아베 정권의 지지층마저 반발하는 상황이다.

처분이 타당하다는 반응은 16.9%에 그쳤다.

구로카와의 마작 스캔들로 인해 관리 책임 등이 도마위에 오른 모리 유코(森裕子) 법상(법무장관에 해당)을 아베 총리가 경질하지 않고 직을 유지하도록 한 것에 대해 응답자의 69.0%는 수긍할 수 없다고 반응했다.

코로나19로 민생이 어려워진 가운데 모든 주민에게 1인당 10만엔(약 115만원)을 지급하기로 한 것 등 경제적 지원 조치가 '늦다'는 답변은 81.2%나 됐다.

빠르다고 답한 이들은 12.5%였다.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할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강화하기 위한 일본 정부의 대응에 대해 응답자의 77.4%는 불충분하다고 평가했다.

충분하다는 답변은 15.0%였다.

일본 정부가 이달 25일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완전히 해제한 것에 대해서 47.2%가 너무 빠르다고 평가했다.

적절하다고 평가한 응답자 비율은 38.7%였다.

응답자의 96.0%는 코로나19가 다시 빠른 속도로 확산하는 사태가 벌어질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했다.

sewonlee@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