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세계일보

시민 돈 모아 만든 '수원시민신문'.. '윤미향 남편 명의' 운영 논란

이강진 입력 2020.06.01. 06:03 수정 2020.06.01. 08:25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둘러싼 논란이 꺼지지 않는 가운데 윤 의원의 남편인 김삼석씨가 운영하는 '수원시민신문'을 두고도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애초 '시민주 신문'을 표방하며 시민들로부터 설립기금을 마련했던 것과는 달리, 김씨 개인 명의로 등록돼 운영되고 있는 경위 등에 대한 해명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민주 전환" 수차례 공언에도 / 법인 아닌 개인 명의로 운영해와 / 딸 독주회 등 가족 홍보 치중 지적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을 둘러싼 논란이 꺼지지 않는 가운데 윤 의원의 남편인 김삼석씨가 운영하는 ‘수원시민신문’을 두고도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애초 ‘시민주 신문’을 표방하며 시민들로부터 설립기금을 마련했던 것과는 달리, 김씨 개인 명의로 등록돼 운영되고 있는 경위 등에 대한 해명도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31일 경기도 등에 따르면 김씨가 발행·편집인을 겸하며 운영 중인 수원시민신문은 2005년 정기간행물로 등록됐다. 이 신문은 스스로 ‘풀뿌리 주간신문’으로 지칭하며, 시민주 언론이라는 점을 대외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신문 홈페이지에는 창간 당시 2000명의 시민발기인과 창간위원 등을 모집해 시민주 신문으로 설립했다는 내용이 게시돼 있다. 신문 창간을 앞두고선 ‘시민들로부터 모은 설립기금을 추후 시민주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이 한겨레 등을 통해 보도됐고, 창간 이듬해 진행된 언론 인터뷰에서 김씨는 “수원시민신문은 시민들이 돈 모아서 만든 ‘시민주 신문’”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김씨의 설명과는 달리, 현재 수원시민신문은 법인이 아닌 김씨 명의로 경기도에 등록된 상태다. 신문법상 법인이 아닌 개인이 일간신문·일반주간신문을 발행할 수 없으나, 이 신문의 경우 ‘특수주간신문’으로 등록을 신청해 김씨 개인 명의로 등록이 가능했다. 특수주간신문은 정치를 제외한 산업·과학 등 특정 분야에 국한된 사항의 보도를 위한 신문을 뜻한다.

당시 신문 창간위원으로 이름을 올렸던 A씨는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당시 (김씨가) ‘좋은 신문 만들겠다’ 해서 10만원 정도 후원한 것이지, 시민주로 변화하는 데 있어서 기대를 갖거나 한 것은 전혀 없었다”며 “그 뒤로 따로 연락을 받은 것도 없다”고 설명했다.
수원시민신문 홈페이지 캡처
일각에서는 시민주 언론이라는 취지와는 다르게, 김씨 가족 홍보에 언론사를 이용한 것 아니냐는 의심도 나오고 있다. 수원시민신문의 온라인 홈페이지인 ‘뉴스365’에는 이날까지도 ‘가장 많이 본 기사’로 김씨와 윤 의원 딸의 피아노 독주회 관련 기사가 선정됐다. 이외에도 ‘해외활동가들의 윤미향, 정의연 지지 성명 이어져’ 등 상위권 기사 상당수가 윤 의원이나 김씨와 연관이 있는 기사였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