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폼페이오 "시진핑 군사력 증강몰두"..대응에 韓등 동맹협력 거론(종합)

송수경 입력 2020.06.01. 06:3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中위협 대응 관련 파트너십 언급.."다음 세기도 서방 주도의 세기 되도록 보장"
장기집권 체제까지 거론하며 시진핑 직접 겨냥..中 견제용 새판짜기 동맹참여 압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서 있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EPA/YURI GRIPAS / POOL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31일(현지시간) 중국의 군사적 역량 확충을 '위협'으로 규정, 이에 대한 대응으로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준비해 나가는 과정에서 동맹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다며 한국 등을 명시했다.

미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을 고리로 경제와 군사, 인권 등 전방위적 분야에 걸쳐 중국과 신(新)냉전에 돌입한 가운데 동맹을 상대로 반중(反中) 전선 참여 압박을 강화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나아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주요 7개국(G7)을 대체할 주요 10개국(G10) 내지 11개국(G11) 체제를 언급하며 한국의 합류를 희망한데 이어 폼페이오 장관이 '서구 주도의 다음 세기'를 거론하며 동맹의 동참을 강조하는 등 대중 견제용 미국의 세계질서 새판짜기 시도가 가속화하고 있어 한국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중국의 군사력 증강에 대한 질문에 "중국 공산당의 군사적 발전과 관련, 그것은 현실"이라며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직접 겨냥, "시 총서기는 그의 군사적 능력을 증강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 트럼프 행정부 인사들은 그동안 시 주석에 대해 'president'라는 호칭을 써왔으나, 최근 미중 갈등이 최고조에 치달으면서 '공산당 총서기'를 뜻하는 'General Secretary'로 부르기 시작하는 등 직접 공격 수위를 높이고 있다.

아울러 중국 정부에 대해서는 '중국 공산당'(CCP) 이라는 표현을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서구 주도의 민주 자유 진영과의 대비를 통해 '공산정권'의 본질을 부각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국방부는 이러한 위협을 분명히 이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 트럼프 대통령하에서 우리의 국방부와 우리의 군, 우리의 국가안보 기관들은 우리가 미국 국민들을 보호할 수 있고, 정말로 우리가 인도, 호주, 한국, 일본, 브라질, 유럽 등 전 세계 우리의 동맹들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는 상태를 유지시킬 것이라는 점을 나는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들(이들 나라)과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으며, 다음 세기도 계속해서 우리가 이곳 미국에서 누리는 자유를 본보기로 한 서방(주도)의 세기가 되도록 보장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거론한 동맹들 가운데 한국, 호주, 인도는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G7의 확대개편을 언급하면서 거론한 나라들이기도 하다.

그는 "오늘날의 중국공산당은 10년 전과는 다르다"며 현 중국공산당이 서구의 신념과 민주주의, 가치를 파괴하는데 몰두하고 있다고 맹비판했다. 그러면서 "그것은 미국 국민을 위험에 처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중국공산당이 시 총서기가 오랫동안 통치하는 것을 허용하도록 규칙을 개정했을 때 상황이 상당히 바뀌었다고 정말로 생각한다"며 시 주석의 장기집권 체제까지 건드린 뒤 "동시에 나는 중국 공산당 발(發) 위협은 중국 공산당의 교리와 이념이라는 본질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따라서 나는 이것이 미국이 서구의 민주주의를 사랑하는 전세계의 파트너들과 함께 해 나가야 할 무언가라고 생각한다. 우리는 한동안 이 문제를 다루게 될 것"이라며 공산주의 대 자유민주주의 진영 간 대결 구도를 부각, 반중 전선 구축을 거듭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처리 강행과 관련, 중국이 본토와 마찬가지 방식으로 홍콩을 대한다면 미국 역시 홍콩을 중국 본토와 다르게 대할 근거가 이제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가 홍콩의 지위에 대한 재검토를 계획 중이라며 중국 군과의 연계 가능성이 있는 미국 내 중국 학생들에 대한 조사도 착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홍콩 내에서 자유를 파괴한 개인에 대한 제재 문제도 들여다볼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와 함께 유럽연합(EU)이 여전히 중국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의 통신 인프라를 사용하고 있다는 진행자 질문에 "그들은 그것(화웨이)을 그들의 시스템에서 퇴출시킬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들은 에릭슨이든 간에 노키아든 간에 아니면 그 외 다른 것이든 간에 서구의 기술을 사용해야 한다"며 유럽 동맹들을 상대로 반(反)화웨이 전선 동참을 거듭 촉구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전날 트위터에 미국은 중국공산당 독재정권으로부터 스스로 지켜낼 것이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hanksong@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