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조선비즈

한은 "올해 무역 '1兆달러' 달성 어려울듯"

정민하 기자 입력 2020.06.01. 07:25 수정 2020.06.01. 11:07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수출이 줄면서 올해 한국의 무역액 1조달러(약 1238조원)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한은은 올해 수출 규모가 작년보다 8.5% 줄어든 4960억달러(약 614조원), 수입 규모가 9.8% 감소한 4540억달러(약 562조원)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수출이 줄면서 올해 한국의 무역액 1조달러(약 1238조원) 달성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까지 3년 연속 달성한 연간 무역액 1조달러 기록이 무너진다는 예상이다.

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은행은 올해 무역 규모를 9500억달러(통관 기준)로 전망했다. 작년보다 9.1% 감소한 수치다.

한은은 올해 수출 규모가 작년보다 8.5% 줄어든 4960억달러(약 614조원), 수입 규모가 9.8% 감소한 4540억달러(약 562조원)를 기록할 것으로 봤다.

한국은 지난해 수출이 10년 만에 두 자릿수 비율로 줄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은 전년보다 10.3% 줄어들어 5424억1000만달러(약 671조원)를 기록했다. 두 자릿수 감소율은 금융위기를 겪은 2009년(-13.9%) 이후 처음이다.

수입도 5032억3000만달러(약 622조원)로 6.0% 줄었지만 둘을 합친 총 무역액이 1조456억달러(약 1294조원)를 기록해 3년 연속 1조 달러를 넘었다.

그러나 올해 1월부터 코로나가 차츰 전 세계로 퍼져나가면서 수출길이 막혔다.

관세청에 따르면 통관 기준 3월의 수출 증가율은 -0.7%였다. 다음달인 4월에는 -24.3%(일평균 -17.4%)로 감소폭이 크게 확대되면서 99개월 만에 무역수지가 적자로 전환했다.

다만 한은은 한국의 내년 연간 무역액이 다시 1억달러를 넘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은은 내년 수출 규모가 5450억달러(약 674조원), 수입 규모가 5000억달러(약 619조원)로 총 무역액이 1조450억달러(약 1293조원)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한은은 "각국 경제 활동이 점차 재개되면서 하반기부터 완만하게 수출이 개선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