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김태년 "3차 추경, 충분한 규모로 6월 내 반드시 처리"

김형섭 입력 2020.06.01. 07:55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충분한 규모의 재정 대책이 필요하다"며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6월 안에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및 3차 추경 논의를 위한 당정협의에서 "이번 3추경은 재정을 충분하게, 집행은 신속하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3차 추경 당정협의.."과감한 추경으로 경제살리기 신호"
"부족한 것보다 충분한 게 낫다..과감한 재정 대책 필요"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3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21대 국회 출범 기자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05.31.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김남희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일 "최악의 상황에 대비한 충분한 규모의 재정 대책이 필요하다"며 "3차 추가경정예산(추경)을 6월 안에 반드시 처리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방향 및 3차 추경 논의를 위한 당정협의에서 "이번 3추경은 재정을 충분하게, 집행은 신속하게 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경제 전반에 코로나19로 인한 충격이 심화되고 있다"며 "과감하고 신속히 대응하지 않으면 성장과 고용기반마저 흔들린다. 과감한 3차 추경 편성으로 정부가 반드시 일자리를 지키고 경제를 살리겠다는 강력한 신호를 시장에 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불확실한 상황에서는 부족한 것보다 충분하게 준비하는게 낫다"며 "유동성 공급과 고용안정을 위한 충분한 재정투입은 우리 경제의 시스템을 보호하고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는 또 "위기극복을 위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했는데 처음 시도하는 정책이라서 우려가 있었지만 소비진작 효과가 크다는 것이 입증됐다"며 "따라서 정부 대책도 과거 위기대응 매뉴얼의 보완 수준이어서는 안된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는 만큼 정책적 상상력과 과감한 대책으로 가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뉴딜을 뉴딜 답게 추진할수 있도록 정책과 예산 수립에 과감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며 "아울러 기존 정부 대책이 놓친 사각지대는 없는지 3차 추경 편성 과정에서 세밀히 살펴야 한다"고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nam@newsis.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