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수면제 먹이고 남편 신체 일부 훼손한 60대 입건

김치연 입력 2020.06.02. 16:24 수정 2020.06.02. 16:25

서울 도봉경찰서는 수면제를 먹이고 남편의 신체 일부를 흉기로 훼손한 혐의(특수상해)로 A씨를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69)씨는 전날 오후 9시 25분께 도봉구 자택에서 남편 B(70)씨에게 수면제를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신체 중요 부위 일부를 흉기로 절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편 B씨는 출동한 경찰에 발견된 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았으나 아직 의식을 되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도봉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서울 도봉경찰서는 수면제를 먹이고 남편의 신체 일부를 흉기로 훼손한 혐의(특수상해)로 A씨를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69)씨는 전날 오후 9시 25분께 도봉구 자택에서 남편 B(70)씨에게 수면제를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신체 중요 부위 일부를 흉기로 절단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직후 경찰에 자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그는 경찰에서 '남편의 외도를 의심해 범행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편 B씨는 출동한 경찰에 발견된 후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봉합수술을 받았으나 아직 의식을 되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정신병력 유무를 파악하는 한편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하고 있다.

chic@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