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중 패권 다툼 가열..트럼프 G7 확대 추진에 중국 "왕따 안돼"

심재훈 입력 2020.06.02. 19:25 수정 2020.06.03. 09:5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회원국을 한국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중국이 강한 불쾌감을 토로하는 등 미중간 패권 다툼이 가열되고 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무역 전쟁에 이어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대만 문제 등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라 미국 주도의 G7 확대는 중국에 엎친 데 덮친 격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한국·인도 포함 G7 확대로 '중국 포위망' 확대 시도
당혹스런 중국, 상호 신뢰 내세우며 반발..전방위 외교 전망
트럼프 G7에 한국 · 호주 · 인도 · 러시아 초청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회원국을 한국 등으로 확대하는 방안을 추진하자 중국이 강한 불쾌감을 토로하는 등 미중간 패권 다툼이 가열되고 있다.

중국은 G7 정상회의 자체가 서방 선진국들로 구성된 회의체라는 점에서 미국이 주도하는 '중국 견제용'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 있는데, 여기에 한국, 호주, 인도, 러시아까지 포함될 경우에는 자국의 대외 고립이 가속될 수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무역 전쟁에 이어 올해 들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대만 문제 등으로 갈등의 골이 깊어진 상태라 미국 주도의 G7 확대는 중국에 엎친 데 덮친 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이달 하순으로 예정한 G7 정상회의를 9월 뉴욕 유엔총회 전후나 11월 미국 대선 이후로 연기하고 4개 참가국을 더 늘리는 방안을 제시했다.

최고 선진국클럽으로 통하는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 등 7개국을 말한다. 올해 G7 정상회의 의장국인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러시아, 인도, 호주를 초청한다는 구상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G7 체제에 대해 "낡은 체제로서 현재의 국제정세를 반영하지 못한다"면서 "이를 G11이나 G12 체제로 확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라며 한국의 참여를 유도했다.

통화하는 한미 정상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2020.6.1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여기에 코로나19 기원과 관련해 독립 조사를 요구하는 호주와 미국의 대중 견제 전략인 '인도 태평양 구상'의 핵심 국가인 인도가 G7 확대에 참여할 경우 중국으로선 큰 타격이 불가피하다.

지도상으로 볼 때도 이번 G7 회의에 초청받은 국가들이 G11 회원국으로 들어갈 경우 중국은 미국 우호국들에 대거 둘러싸이게 된다. 한마디로 미국의 강력한 견제에 봉쇄되는 상황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베이징 소식통은 "G7 확대 추진은 사실상 중국에 포위 전략을 쓰려는 미국의 구상"이라면서 "중국의 전략적 파트너인 러시아뿐만 아니라 전략적으로 미중에 매우 중요한 한국마저 회원국으로 참여할 경우 중국으로선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앨리사 파라 백악관 전략소통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의 미래에 관해 논의하기 위해 전통적 동맹국과 코로나19로 영향받은 국가들을 데려오길 원했다고 설명했다는 외신 보도도 미국이 대중국 견제를 본격화하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을 것이라는 관측에 무게를 실어줬다.

이런 미국의 움직임에 중국은 "왕따시키지 말라"며 강력히 경고하고 나섰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G7 정상회의에 한국과 러시아, 호주, 인도 정상을 초청한 데 대해 "중국을 겨냥해 왕따를 시키는 것은 인심을 얻지 못할 것"이라며 "이런 행위는 관련국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정례 브리핑하는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EPA=연합뉴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은 일관되게 어떤 국제 조직과 국제회의를 막론하고 모두 각국의 상호 신뢰를 증진하는 데 도움이 돼야 한다고 생각해 왔다. 다자주의 수호, 세계 평화와 발전에도 도움이 돼야 한다"며 미국 주도의 G7 확대에 비판적인 입장을 보였다.

이에 따라 중국은 미국의 G7 확대를 통한 '중국 포위망'을 뚫기 위해 전략적 파트너인 러시아와 경제적으로 밀접한 한국, 호주 등을 대상으로 일대일 외교전을 벌여 이들 국가의 외교 중심이 미국 쪽으로 기울어지지 않도록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 사태 종료 후 곧바로 러시아를 방문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는 것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유대 강화를 통해 미국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는 말이 많다.

코로나19 사태 속에도 중국이 한국에 대해 '기업인 패스트트랙' 등 우호적인 입장을 보이고 시진핑 주석의 연내 방한을 추진하는 것 또한 이와 무관치 않다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president21@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