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동아일보

혼다 前의원 "이용수 할머니 지지.. 윤미향 엄정 수사를"

김소영 기자 입력 2020.06.03. 03:01 수정 2020.06.03. 05:37

마이크 혼다 전 미국 연방 하원의원(사진) 등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를 지지하며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혼다 전 의원과 미 시민단체 '위안부정의연대(CWJC)' 공동의장인 릴리언 싱, 줄리 탱은 1일 홍콩 인터넷 매체 아시아타임스에 공동 명의로 기고한 글에서 "이 할머니는 정의연과 윤 의원이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관리하고 한국과 일본의 젊은이들을 위한 교육보다 시위에 집중해 운동의 진정한 목표에서 벗어났다고 주장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할머니 용기 대단" 홍콩매체 기고.. 檢, 김어준 고발건 尹수사팀 배당
마이크 혼다 전 미국 연방 하원의원(사진) 등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92)를 지지하며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철저히 수사할 것을 촉구했다. 혼다 전 의원은 2007년 미 의회에서 위안부 결의안을 주도해 통과시키는 등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에 앞장서 왔다.

혼다 전 의원과 미 시민단체 ‘위안부정의연대(CWJC)’ 공동의장인 릴리언 싱, 줄리 탱은 1일 홍콩 인터넷 매체 아시아타임스에 공동 명의로 기고한 글에서 “이 할머니는 정의연과 윤 의원이 기부금을 부적절하게 관리하고 한국과 일본의 젊은이들을 위한 교육보다 시위에 집중해 운동의 진정한 목표에서 벗어났다고 주장했다”고 했다. 이어 “잘못과 불의를 목격한다 해도 그에 대해 목소리를 내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이 할머니는 대단한 용기를 지닌 분”이라고 적었다.

이들은 “위안부 피해자들은 우리에게 정의를 추구하고 전 세계에서 벌어지는 성적 착취에 대항해 싸워야 한다고 촉구했다”며 “이 할머니의 메시지에 주의를 기울이고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함께 연대하자”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의연과 윤 의원에 대해서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당부했다. 혼다 전 의원 등은 “한국 검찰이 이미 (윤 의원 등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 우리는 어떠한 정치적인 고려 없이 철저하게 수사가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 할머니가 대구에서 가진 두 차례 기자회견에 대해 ‘배후설’을 제기했던 방송인 김어준 씨 고발 건은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최지석)에 배당됐다. 형사4부는 현재 정의연 및 윤 의원과 관련된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한 시민단체는 1일 김 씨가 자신이 진행하는 라디오 방송에서 “누군가 왜곡된 정보를 이 할머니에게 줬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김 씨를 출판물 등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이 할머니는 이후 “백번 천 번 얘기해도 나 혼자밖에 없다”며 배후설을 일축했다.

김소영 기자 ksy@donga.com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