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축의금 이리 주세요" 접수인 행세 4인조 절도범 구속

박영서 입력 2020. 06. 03. 10:23

기사 도구 모음

전국 예식장을 돌면서 축의금 접수인 행세를 하며 하객들로부터 축의금 등을 가로챈 절도범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및 사기 혐의로 A(62)씨 등 50∼70대 3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춘천과 원주, 대전, 울산, 창원, 부산 등 전국 예식장을 찾아 519만원 상당의 축의금과 답례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결혼 축의금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전국 예식장을 돌면서 축의금 접수인 행세를 하며 하객들로부터 축의금 등을 가로챈 절도범 4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춘천경찰서는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절도 및 사기 혐의로 A(62)씨 등 50∼70대 3명을 구속했다고 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3월부터 최근까지 춘천과 원주, 대전, 울산, 창원, 부산 등 전국 예식장을 찾아 519만원 상당의 축의금과 답례금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지난 4월 25일 춘천의 한 예식장 축의금 접수대 앞에서 혼주 측 축의금을 접수하는 사람들의 시야를 몸으로 가린 뒤 접수인 행세를 하며 하객들로부터 축의금을 받았다.

축의금 봉투 10여개를 챙긴 이들은 예식장 앞에 미리 대기시켜놓은 차를 타고 달아났다.

A씨 일당은 이 같은 수법으로 8차례에 걸쳐 축의금 465만원을 가로챘다.

경남에서는 하객이 축의금을 내고 식권을 받지 않으면 답례금을 주는 풍습을 이용해 혼잡한 틈을 타 식권을 받은 뒤 되돌려주고 답례금을 받는 수법으로 19회에 걸쳐 답례금 54만원을 가로챘다.

경찰은 지난달 A씨 등 3명을 붙잡아 구속했으며, 공범인 나머지 1명은 다른 지역에서 비슷한 범행을 저지르다 붙잡혀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