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시사저널

국민 54% "전쟁 공로 있어고..친일파, 현충원서 이장해야"

정우성 객원기자 입력 2020. 06. 03. 10:34

기사 도구 모음

국민의 절반 이상은 "한국전쟁 등 다른 공이 있더라도 친일행위자는 현충원에서 이장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지난 2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총 통화 8765명, 응답률 5.8%)을 대상으로 현충원의 친일행위자 이장 공감도를 조사했다.

반면 "친일행위자라도 한국전쟁 등 다른 공을 인정해 현충원에 계속 안장해야 한다"는 응답은 32.3%로 나타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얼미터 여론조사..찬성 54.0% vs 반대 32.3%
보수층에선 이장 반대 여론이 더 높아

(시사저널=정우성 객원기자)

ⓒ 리얼미터

국민의 절반 이상은 "한국전쟁 등 다른 공이 있더라도 친일행위자는 현충원에서 이장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지난 2일 오마이뉴스 의뢰로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남녀 500명(총 통화 8765명, 응답률 5.8%)을 대상으로 현충원의 친일행위자 이장 공감도를 조사했다. 그 결과 '이장해야 한다'는 응답이 54.0%로 절반을 넘었다. 반면 "친일행위자라도 한국전쟁 등 다른 공을 인정해 현충원에 계속 안장해야 한다"는 응답은 32.3%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3.7%였다.

대부분 연령층에서는 '이장 찬성' 비율이 높았다. 특히 30대(67.2%)와 40대(63.2%)에서 찬성 비율이 크게 높았다. 20대(18·19세 포함)도 찬성 비율이 55.6%를 기록해 '이장 반대' 응답 25.7%보다 두 배 이상 높았다. 50대는 찬성 응답이 49.7%를 반대라고 답한 비율이 37.4%를 기록했다. 60대는 찬성과 반대 비율이 각각 42.0%와 37.2%로 비율 차이가 오차범위보다 작았다. 70대 이상만 이장 반대 비율이 46.6%로 찬성(41.5%)보다 더 높았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이장 찬성' 비율이 높았다. 광주·전라 징겨에서는 73.2%가 찬성했다. 경기·인천 57.2%, 서울 53.7%, 대전·세종·충청 50.0% 등 순으로 찬성에 동의한 비율이 높았다. 부산·울산·경남도 찬성이 48.3%, 반대 38.5%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에서는 찬성(42.5%)과 반대(43.7%)가 비슷한 비율로 나타났다.

지지정당에 따라 찬반 비율이 크게 달랐다. 민주당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의 77.2%가 찬성했다. 미래통합당 지지자의 67.9%는 '친일행위자의 이장에 반대한다'고 답했다.

스스로를 진보나 중도라고 한 응답자의 60% 이상이 이장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보수층 응답자 중에서는 찬성(34.8%)보다 반대(48.4%)라고 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

이번 조사는 무선(80%)·유선(20%) 자동응답(ARS) 혼용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집방법은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식을 사용했고, 통계보정은 2020년 4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른 성·연령·권역별 가중 부여방식으로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다. 자세한 조사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Copyright ⓒ 시사저널(http://www.sisajournal.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