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국민일보

이수정 "KBS 몰카 개그맨, 여자연예인 노렸을 수도"

김유진 인턴기자 입력 2020. 06. 03. 13:43

기사 도구 모음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KBS 여의도 사옥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촬영을 시도한 남성 개그맨의 범죄 심리를 분석했다.

이어 이 교수는 A씨가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이유를 두 가지로 설명했다.

이 교수는 두 번째로 "방송국 화장실이기 때문에 A씨의 몰카 설치는 특정 여자 연예인을 목표로 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KBS만 해도 여자 화장실이 여러 군데"라면서 A씨가 다른 장소에도 몰카를 설치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수정 경기대학교 교수. 뉴시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KBS 여의도 사옥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촬영을 시도한 남성 개그맨의 범죄 심리를 분석했다.

이 교수는 3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n번방 사건으로 성착취물에 대한 처벌 수위가 높아졌는데도 또 몰카가 설치됐다”면서 “A씨가 ‘왜 이런 짓을 했을까’라는 건 모든 사람의 의문을 일으키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A씨가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이유를 두 가지로 설명했다.

먼저 이 교수는 “다크웹이나 N번방 같은 곳에 ‘화장실 몰카’라는 섹션이 생겼다”면서 “꼭 금전적인 목적이 아니더라도 몰카를 유머코드로 소비하며 희희덕거리는 하위문화가 존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A씨가 개그맨으로서 유머를 흥미롭게 관찰했던 사람이라면 별 문제의식 없이 몰카를 올려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싶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두 번째로 “방송국 화장실이기 때문에 A씨의 몰카 설치는 특정 여자 연예인을 목표로 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비싸게 판매되는 여자 연예인 몰카를 n번방 같은 곳에 올려서 상업적 이득을 취하려고 했을 수 있다”며 “A씨가 경제적으로 곤란한 상태고 몰카에 이미 많이 노출됐던 사람이라면 가능성 있는 얘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교수는 “KBS만 해도 여자 화장실이 여러 군데”라면서 A씨가 다른 장소에도 몰카를 설치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는 “몰카가 다른 곳에도 설치됐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여죄 가능성을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 “몰카를 어느 사이트에 올려 유포시키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앵커가 이 교수에게 “더럽고 냄새 나는 화장실을 찍어서 즐기는 심리가 뭐냐”고 묻자 이 교수는 “화장실에서 탈의하는 모습을 지켜보는 것을 유머로 보는 왜곡된 인식이 이미 형성돼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 교수는 “여성의 탈의 모습을 보고 재밌어하는 것은 10대 남성들 사이에서 유행했던 것”이라면서 “엄마나 누나 사진들을 모욕적으로 찍고 재밌어하는 10대를 보냈으면 화장실 몰카도 호기심을 자극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끝으로 이 교수는 “변태적인 성적 흥분 영상을 공유하고 거래하는 것은 어떻게든 처벌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유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