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코로나19 최장기 입원 할머니 99일만에 완치 퇴원

김효중 입력 2020.06.04. 11:28

경북 안동의료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한 A(87·여)씨가 퇴원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최장기 코로나19 입원 환자인 그는 지난 3일 완치 판정을 받고 99일 만에 집으로 돌아갔다.

의성에 사는 A씨는 지난 2월 26일 가정 방문 요양보호사 접촉에 따른 감염으로 남편 B씨와 함께 안동의료원에 입원했다.

A씨는 입원 초기 거동이 많이 불편한 데다 청력이 떨어져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에 걸려 안동의료원에 입원한 A 할머니가 99일만에 퇴원했다.[안동의료원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안동의료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입원한 A(87·여)씨가 퇴원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 최장기 코로나19 입원 환자인 그는 지난 3일 완치 판정을 받고 99일 만에 집으로 돌아갔다.

의성에 사는 A씨는 지난 2월 26일 가정 방문 요양보호사 접촉에 따른 감염으로 남편 B씨와 함께 안동의료원에 입원했다.

그 뒤 B씨는 상태가 좋지 않아 다른 병원으로 갔고 할머니만 남아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입원 초기 거동이 많이 불편한 데다 청력이 떨어져 의사소통에 어려움이 있었다.

그동안 40차례가 넘는 진단검사를 받았다고 한다.

4월 말 첫 음성 판정으로 상태가 호전하는 듯했으나 다시 양성 반응이 계속 나왔다.

이어 의료진 집중 관리로 상태가 점차 좋아진 A씨는 지난 1일과 2일 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안동의료원 관계자는 "최장기 입원에도 힘든 상황을 잘 견디고 극복한 할머니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kimhj@yna.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