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코메디닷컴

A형간염 집단감염 발생..조개류 익혀 먹어야

문세영 입력 2020.06.05. 09:26 수정 2020.06.05. 09:30

A형간염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작년 A형간염 환자 증가 원인이 조개젓임을 밝히고, 섭취 중단을 권고한 이후 환자 발생이 급속히 감소했으나, 최근 환자 중 조개젓을 섭취한 비율이 증가하고 환자 발생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라며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조개젓은 섭취를 중지하고, 예방접종을 받는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a-no/gettyimages]

A형간염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감염자들은 모두 동일한 조개젓을 섭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처음 발생한 A형간염 집단발생 사례의 감염 원인을 밝히고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경상북도 및 구미시와 협력해 역학조사 실시에 나섰다.

역학조사 결과, 지난 3월말~4월 중 경상북도 구미시 내 한 음식점을 이용한 사람들 중 6명이 A형간염에 걸렸다. 이들은 모두 해당 음식점에서 반찬으로 나온 조개젓을 섭취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질병관리본부와 구미시는 해당 음식점에 조개젓 제공을 중지시키고, 보관중인 조개젓을 수거해 A형간염 바이러스 검사를 의뢰했으며, 조리종사자는 업무 배제 및 A형간염 감염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A형간염 확진자의 동거인 등 접촉자에 대해서는 추가 전파를 막기 위해 예방접종을 실시했고, 조개젓의 유통경로는 파악 중에 있다.

A형간염 환자 역학조사 결과에 의하면 최근 들어 조개젓 섭취 비율과 환자 발생이 점점 증가하는 추세다.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조개젓으로 인한 A형간염 발생이 지속적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만큼 조개류 섭취에 주의가 필요하다.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조개젓은 먹지 말고, 조개류는 익혀 먹어야 한다.

A형간염에 대해 면역이 없는 국민은 예방접종이 권고된다. 환자 발생 빈도가 높은 1970년~1999년에 출생한 만성간질환자 등 A형간염 고위험군은 국가에서 시행하는 무료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20~30대(1980∼1999년생)는 낮은 항체보유율을 고려해 항체검사 없이 바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40대(1970∼1979년생)는 항체검사 후 항체가 없을 경우 예방접종을 실시한다.

질병관리본부와 지자체는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대상 질환으로 진료 받은 이력이 있는 사람의 개인정보를 제공받아 개인별 알림 문자를 발송·안내하고 있다. 대상자는 보건소 또는 지정 의료기관을 방문해 대상자 여부를 확인한 후 항체검사와 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작년 A형간염 환자 증가 원인이 조개젓임을 밝히고, 섭취 중단을 권고한 이후 환자 발생이 급속히 감소했으나, 최근 환자 중 조개젓을 섭취한 비율이 증가하고 환자 발생도 점차 늘어나는 추세"라며 "A형간염 예방을 위해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조개젓은 섭취를 중지하고, 예방접종을 받는 등 A형간염 예방수칙을 잘 지켜주실 것"을 당부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