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정부, '코로나 블루' 심리 지원 확대..의료진·공무원 등 포함

우한솔 입력 2020. 06. 05. 11:52 수정 2020. 06. 05. 13:19

기사 도구 모음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우울감 등을 호소하는 '코로나 블루'에 대비해 정부가 심리 지원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국민에게 위안을 줄 수 있도록 온라인 문화공연을 마련하는 등 대국민 심리지원 프로그램과 대상별 맞춤프로그램을 지속해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장기화하면서 우울감 등을 호소하는 '코로나 블루'에 대비해 정부가 심리 지원 서비스를 확대할 방침입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국민에게 위안을 줄 수 있도록 온라인 문화공연을 마련하는 등 대국민 심리지원 프로그램과 대상별 맞춤프로그램을 지속해서 발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부처 별로 시행 중인 대국민 심리 지원과 함께 오는 8월부터는 코로나 블루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민간전문가의 심층 상담 프로그램을 도입합니다. 또 이 상담 프로그램을 정신건강의학과 진료와도 연계합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코로나19 대응 현장에서 일하는 의료진과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을 대상으로 다음달부터 무료로 '숲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입니다.

또 행정안전부와 산림청 등은 자가격리자를 위한 반려식물을 보급하고, 코로나19 대응 인력을 위한 '실내 정원'(스마트가든) 설치도 추진합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월 29일부터 '코로나19 통합심리지원단'을 구성해 확진자와 격리자 등에 대한 심리지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으며,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달 18일 심리지원반을 추가 설치했습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정신건강복지센터를 통해 자가격리자를 비롯한 국민을 대상으로 심리상담 핫라인(1577-0199)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지난 3일 기준으로 누적 상담 건수는 확진자 1만6천871건, 자가격리자 16만1천366건, 일반 국민 18만9천924건 등입니다.

[사진 출처 : 게티이미지]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우한솔 기자 (pine@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