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北 "남북연락사무소 결단코 폐지.. 남측이 몹시 피곤해할 한판 준비"

김명성 기자 입력 2020. 06. 06. 03:04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통일전선부 "김여정, 대남 총괄 교류·협력 할거라고? 헛된 개꿈.. 신성한 곳에 너절한 삐라 넘쳐나"

대남 공작을 담당하는 북한의 통일전선부가 5일 "첫 순서로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를 결단코 폐지하겠다"고 했다. 이와 같은 통전부의 메시지는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지난 4일 대북 전단 살포 비난 담화를 낸 이후 후속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당시 김여정은 대북 전단 살포를 우리 정부가 막지 않으면 남북 공동 연락사무소를 폐쇄할 수 있다고 했었다. 우리 정부가 전단 살포 금지법을 조속히 만들지 않으면 이런 조치를 하겠다고 연일 협박한 것이다.

통전부는 이날 대변인 담화를 통해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은 5일 대남사업부문에서 담화문에 지적한 내용을 실무적으로 집행하기 위한 검토 사업에 착수할 데 대한 지시를 내렸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통전부는 "(김여정의 담화가) 대남사업을 총괄하는 제1부부장이 경고한 담화라는 것을 심중히 새겨야 한다"며 "우리도 남측이 몹시 피로해할 일판을 준비하고 있으며 시달리게 해주려고 한다"고 했다. 미사일 발사 등 대남 도발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된다. 북한이 김여정을 '대남사업 총괄'로 명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통전부는 "남쪽 동네의 태도가 참으로 기괴하다"며 "꿈보다 해석을 좋게 하는데 습관되어 그런지 처음에는 저들에 대한 협박으로, 나중에는 협박이라기보다 남측이 먼저 교류와 협력에 나서라는 숨은 메시지가 담겨 있다고 어리석게 해석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지난해에도 10차례, 올해에는 3차례 삐라를 뿌렸는데 이번 살포를 특별히 문제시하는 것을 보면 대화와 협상을 바라는 것 같다는 나름대로의 헛된 개꿈을 꾸고 있다"고 했다. 북한이 대화에 나서려 준비한다는 정부 일각의 해석을 개꿈으로 일축한 것이다.

통전부는 "놀라운 것은 통일부 대변인이 탈북자들이 날려보낸 삐라의 대부분이 남측 지역에 떨어져서 자기 측 지역의 생태 환경이 오염되고 그곳 주민들의 생명과 생활조건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삐라 살포가 중단되어야 한다고 가을뻐꾸기 같은 소리를 내고 있다"고 했다. 통전부는 전단을 살포한 탈북자들을 "쓰레기" "똥개"로 지칭하며 "신성한 우리 지역에 너절한 오물쪼각들을 도가 넘을 정도로 날려보내는 데 대해 격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