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파이낸셜뉴스

[두유노우] "친일파" vs "전쟁영웅".. 현충원 파묘 논란

정호진 입력 2020. 06. 06. 08:50

기사 도구 모음

65회 현충일을 맞은 가운데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일부 친일 인사들에 대한 파묘 논란이 올해도 반복되고 있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의 공식 보고서 기준으로는 총 11명,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을 기준으로는 총 63명의 친일 인사가 현충원에 안장됐다.

한편 친일 행위자들의 현충원 파묘 논란에 대한 국민 여론은 팽팽한 가운데 "친일행위자는 현충원에서 이장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우세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역사 바로 세워야" vs "국론분열" 친일행위자 현충원 이장 찬반 논란
6.25전쟁 69주년을 하루 앞둔 24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까치 한 마리가 묘역에 올라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65회 현충일을 맞은 가운데 국립현충원에 안장된 일부 친일 인사들에 대한 파묘 논란이 올해도 반복되고 있다.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의 공식 보고서 기준으로는 총 11명, 민족문제연구소가 발간한 친일인명사전을 기준으로는 총 63명의 친일 인사가 현충원에 안장됐다.

일각에서는 이들의 과거 친일행적을 문제 삼아 현충원에서 파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지난 5월 24일 국립 서울현충원을 찾아 "역사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친일파를 현충원에서 파묘하는 것은 마땅한 일"이라고 전했다.

군인권센터도 지난 4일 "일본제국의 식민통치와 침략전쟁에 부역한 군인들이 56명이나 현충원에 묻혀 시민 참배를 받고 있다"라며 "관련 법률 개정을 통해 이른 시일 안에 이들 묘지를 이장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맞서 과거의 과(過)보다는 현충원에 안장될 수 있었던 공(功)에 주목해야 한다는 주장도 이어지고 있다.

과거 간도특설대 활동을 했던 백선엽(100) 예비역 대장의 현충원 안장 논란에 대해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백 장군님은 6·25 전쟁 영웅으로 자유 대한민국을 구한 분이고, ‘6·25의 이순신’이라고 평가해도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대한재향군인회 역시 지난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역사 바로 세우기’가 아니라 ‘역사 뒤집기’”라며 “정치인들은 이러한 국론분열 조장행위를 즉각 중단하라”라고 주장했다.

한편 친일 행위자들의 현충원 파묘 논란에 대한 국민 여론은 팽팽한 가운데 “친일행위자는 현충원에서 이장해야 한다”라는 응답이 우세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 조사 결과 이장에 찬성한다는 응답은 54%였으며 “친일행위자라도 다른 공을 인정해 계속 안장해야 한다”라는 응답은 32.3%로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3.7%였다.

이번 조사는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0명(표본오차 95%,신뢰수준 ±4.4%포인트)을 대상으로 임의 전화걸기 방법을 통해 이뤄졌다.

※ 편집자주 = 어디 가서 아는 척좀 하고 싶은 당신을 위해 사회, 시사, 경제, 문화, 예술 등 세상의 모든 지식을 파이낸셜뉴스의 두유노우가 쉽고 재밌게 알려드립니다.

#현충일 #현충원 #65회
hoxin@fnnews.com 정호진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