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C

100년 전 봉오동의 승리.."홍범도 장군 유해 모셔온다"

조국현 입력 2020. 06. 07. 20:25 수정 2020. 06. 07. 20:3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대한민국 독립군의 역사적인 첫 승리, 봉오동 전투가 일어난지 오늘이 딱 100년쨉니다.

이 전투를 승리로 이끈 홍범도 장군의 유해는 현재 카자흐스탄에 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이 반드시 조국으로 모셔오겠다며 송환의지를 밝혔습니다.

조국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사격개시!

봉오동에 매복해 있던 홍범도 장군과 독립군의 일제 사격에, 일본 정예부대 '월강추격대대'가 속절없이 무너집니다.

일본군 사망 157명에, 부상 3백여명.

우리 독립군 피해는 전사 4명에 그쳤습니다.

[최민식/'자랑스런 전승의 역사, 여천 홍범도 장군' 中] "1920년 6월 7일, 봉오동에서 벌어진 이 전투는 대한민국 독립군의 역사적인 첫 승리로 기록됩니다."

일본의 월등한 군사력에 전략 하나로 맞섰던 독립군의 위대한 승리였습니다.

[유해진/MBC '유해진의 기억록'] "봉오동을 포위하듯 독립군을 매복시킨 뒤 일본군을 봉오동으로 유인해오는 것, 이것이 바로 홍범도 장군의 작전이었습니다."

하지만 홍 장군의 말년은 비참했습니다.

잇따른 홍 장군의 승전보에 일본의 탄압은 더욱 거세졌고, 연해주로 본거지를 옮겼다 다시 '고려인 강제이주정책'에 따라 카자흐스탄으로 거처를 옮긴 홍 장군은 1943년, 쓸쓸한 죽음을 맞이했습니다.

[올해 3·1절 기념사] "봉오동 전투와 청산리 전투의 승리를 이끈 평민 출신 위대한 독립군 대장 홍범도 장군의 유해를 드디어 국내로 모셔올 수 있게 되었습니다."

코로나19로 홍 장군의 유해 봉환마저 지연되고 있지만, 문 대통령은 "독립군을 기리는 일은 국가의 책무"라며 홍 장군에 대한 '최고의 예우'와 봉환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홍범도 장군 유해의 조국 봉환을 최대한 빨리 추진해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MBC뉴스 조국현입니다.

(영상취재 : 박주일 영상편집 : 우성호)

조국현 기자 (jojo@mbc.co.kr)

저작권자(c) MBC (www.imnews.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