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文대통령 "위안부 운동 훼손 안돼..후원금 투명성 강화"

홍지은 입력 2020. 06. 08. 14:59

기사 도구 모음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일련의 논란에 대해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연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소장 A씨가 전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면서 정의연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자칫 위안부 운동의 대의를 해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의연 논란'에 첫 언급.."말씀드리기 조심스러워"
"위안부 할머니 없는 위안부 운동, 생각할 수 없어"
"대의 손상 시도 옳지 않아..존엄도 무너뜨리는 일"
"비온 뒤 땅 굳어..시련·논란 발전적 승화 계기 되길"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6.08.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홍지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둘러싼 일련의 논란에 대해 "위안부 운동의 대의는 굳건히 지켜져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연 논란과 관련한 언급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위안부 운동을 둘러싼 논란이 매우 혼란스럽다. 제가 말씀드리기도 조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위안부 운동 30년 역사는 인간의 존엄을 지키고 여성 인권과 평화를 향한 발걸음이었다"며 "인류 보편의 가치를 지키려는 숭고한 뜻이 훼손돼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의연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 소장 A씨가 전날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되면서 정의연 논란이 일파만파 커지자, 자칫 위안부 운동의 대의를 해칠 수 있다는 우려에서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위안부 피해자 김학순 할머니와 이용수 할머니 등을 언급하며 "우리는 위안부 할머니가 없는 위안부 운동을 생각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안부 할머니들은 참혹했던 삶을 증언하고 위안부 운동을 이끌어온 것만으로도 누구의 인정도 필요 없이 스스로 존엄하다"며 "위안부 운동은 인간의 자발적 참여와 연대로 성장해온 운동"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또 "피해자 할머니들은 스스로 여성 인권운동가가 돼 세계 곳곳의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과 손을 잡았다"며 "시민 사회의 많은 활동가들이 연대했고, 시민들도 다같이 힘을 보탰다. 어린 학생들까지도 수요집회에 참여했고 위안부 문제를 숨겨진 과거로 만들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30년간 줄기차게 피해자와 활동가, 시민들이 함께 연대하고 힘을 모은 결과 위안부 운동은 세계사적 인권 운동으로 자리매김했다"며 "결코 부정하거나 폄훼할 수 없는 역사"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부실 회계 의혹 등을 안고 있는 정의연 논란에 대해서도 직접적으로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시민운동은 시민의식과 함께 발전했다"며 "이번 논란은 시민단체의 활동 방식이나, 행태에 대해서도 되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했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06.08. dahora83@newsis.com

다만 "일각에서 위안부 운동 자체를 부정하고 운동의 대의를 손상시키시려는 시도는 옳지 않다"며 "피해자 할머니 존엄과 명예까지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밝혔다.

또 "반인류적 전쟁 범죄를 고발하고 여성 인권 가치를 옹호하기 위해 헌신한 위안부 운동의 정당성에 대한 근본적인 도전"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운동은 지금도 현재 진행형"이라며 "피해자들의 상처는 온전히 치유되지 못했고 진정한 사과와 화해에 이르지 못했다. 역사적 진실이 숨김없이 밝혀지고 기록되어 자라나는 세대와 후손들에게 역사적 기록으로 새겨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비온 뒤에 땅이 굳는다는 말이 있다"며 "지금의 논란과 시련이 위안부 운동을 발전적으로 승화시키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했다. 정의연 이사장으로 일했던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번 논란을 딛고 앞으로 나아가자는 메시지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정부는 이번 논란을 계기로 기부금 통합 시스템을 구축해 기부금 또는 후원금 모금 활동의 투명성을 근본적으로 강화하겠다"며 "자신이 낸 기부금이나 후원금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투명하게 알 수 있다면 국민들의 성의가 바르게 쓰이게 되고 기부 문화도 성숙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또 "정부와 지자체의 보조금도 투명하게 관리하겠다"며 "시민단체도 함께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국민들께서도 시민운동의 발전을 위해 생산적 논의가 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